홍준표, 손석희에 “서울시장 출마생각 없나?”

입력 : ㅣ 수정 : 2011-09-05 0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여론조사’, 지지율로 연결되기 어려워”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5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초반 여론조사에서 돌풍을 일으킨데 대해 “선거가 50일 남았는데 이것이 지지율로 꼭 연결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여유찾은 한나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유찾은 한나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홍 대표는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 원장이 지금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선거 때 보면 정당 외부에 있는 신선한 분들한테 국민이 관심을 갖고 점수를 주게된다”며 “현재로서는 그런 상태이며, 인기투표 정도로 봐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1995년 서울시장 선거 때도 초반에는 무소속 박찬종 당시 의원이 압도적이었지만 지지층이 결속하기 시작하면서 달라졌다”며 “초반의 일부 여론조사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오는 경우도 있다. 나는 (최근 여론조사가) 하나의 트렌드를 보여주는데 불과하지 결정적인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선거는 제일 중요한게 구도고, 정책이고, 그 다음이 인물”이라며 “그래서 선거구도가 어떻게 형성되는지 면밀히 봐야 한다. 당내외에서 광범위하게 구도와 정책에 맞는 인물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홍 대표는 “당 안에서는 심지어 홍 대표의 출마 이야기도 나오는데 안 한다고 들었다”고 하자 “안 하는게 아니라 나는 내년 총선을 책임져야 한다”며 “혹시 손석희 교수가 출마할 생각은 없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에 진행자 손씨가 웃자 홍 대표는 “정말 생각이 있다면 한나라당에서 모시겠다”고 했고, 손씨는 “다 나가면 소는 누가 키우겠나”라며 출마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