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표절’ 獨 국방장관 사임

입력 : ㅣ 수정 : 2011-03-02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보수세력의 차세대 주자로 기대를 모으던 카를테오도어 추 구텐베르크(39) 국방장관이 박사논문 표절 스캔들 끝에 1일(현지시간) 사임했다. dpa통신과 BBC방송 등에 따르면 구텐베르크 장관은 “더 이상 장관으로서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면서 모든 공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은 내 인생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일”이라고 아쉬워하면서도 “다른 모든 사람처럼 나도 내 잘못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구텐베르크 장관의 모교인 바이로이트 대학은 구텐베르크 장관이 2006년 발표한 미국과 유럽연합(EU) 헌법을 비교한 논문을 취소한다고 지난달 23일 발표한 바 있다. 박사논문 475쪽 가운데 100쪽 이상이 표절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구텐베르크 장관은 ‘카피베르크’나 ‘구글베르크’라는 조롱을 받아 왔다. 구텐베르크 장관이 결국 불명예 퇴진함으로써 가뜩이나 지지율 하락에 고심하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입게 됐다. 메르켈 총리는 구텐베르크 장관 사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 하지만 그의 개인적 결정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11-03-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