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기자 동행취재… 한나라 이재오 의원의 ‘낮은 정치’

입력 : ㅣ 수정 : 2010-08-04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배 본뒤 식사하고 설거지…선거때와 똑같이 당선 인사”
3일 아침 7시 서울 은평구 구산동에 자리잡은 이재오 의원의 집을 찾았다. 7·28 재·보선 이후 정치권의 관심이 온통 이 의원에게 집중된 상황에서 정작 본인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를 직접 들어보고 싶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미 집을 떠난 뒤였다.

이재오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오 의원

낭패감에 이 의원의 집 앞을 서성이자, 이웃 주민이 “평소 다니던 교회에서 당선축하 예배가 있어 내외가 함께 갔다.”고 귀띔해줬다.

급히 이 의원 부부가 다닌다는 갈현동의 세광교회로 발걸음을 돌렸다. 교회 부근에서 예배를 마친 뒤 성경책 한 권을 들고 걸어나오는 이 의원과 마주쳤다. 이 의원은 예상치 못한 기자와의 만남에 다소 껄끄러운 기색을 했다. 그러나 “저도 길 건너에 사는 은평구 주민”이라고 말하자 이 의원의 얼굴에는 금세 환한 웃음이 번졌다. 평소 지역구민을 대할 때 보이던 표정이었다.

이 의원은 “예배 뒤 교인들과 함께 아침식사를 하고, 설거지까지 다 마치고 오는 길”이라며 셔츠 깃에 묻은 얼룩을 보여줬다. 주민들의 반응이 어떠냐는 질문에 그는 “아주 좋아하신다.”면서 “선거운동 때와 똑같은 일정으로 당선인사를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또 “어제는 큰 시장을 다 돌았고 오늘은 노인정과 노인복지회관을 찾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른바 ‘낮은 정치’를 이어가고 있었다.

함께 집까지 걸어가는 동안 만난 주민들은 대부분 이 의원을 반겼다. “고생 많았다.”, “이제 국회에 가면 싸우지 말라.”고 격려를 건네기도 했다. 이런 반응은 선거운동이 시작될 무렵만 해도 보기 어려웠던 것이다.

재·보선 이후 정치권에서 이 의원에게 갖는 관심은 대체로 세 가지 맥락에서 나온다.

첫째, 이 의원이 한나라당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 또 이상득 의원과 어떤 관계를 유지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일부에서는 이 의원의 등장으로 구심점이 약했던 친이계 의원들이 이 의원 쪽으로 응집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 의원은 그러나 이에 대해 매우 조심스러웠다. “한나라당 의원들이 당선 축하 명목으로 많이 찾아오지 않느냐.”고 묻자 이 의원은 “그냥, 오지 마시라고 했다.”고 답했다. “한강을 건너지 말아달라.”는 부탁이 아직도 유효하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으면 본인이 직접 찾아가서 만난다고 했다. 당선 직후 축하 화한이 쏟아졌지만, 이명박 대통령이 보낸 작은 동양란 화분 하나만 남겨놓고 모두 돌려보냈다.


두번째 관심사는 박근혜 전 대표와의 관계다. 이 의원은 그와 관련한 질문에는 입에 자물쇠를 채웠다. 이 의원의 한 측근은 “전에는 어쩔 수 없이 박 전 대표측과 부딪치는 부분도 있었지만, 지금은 친이계와 친박계 사이에 갈등이 생긴다고 해도 이 의원이 직접 나설 ‘군번’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세번째, 친이계 내에서의 위상, 친박계와의 관계와 관련해서 보다 근본적인 질문은 이 의원이 자신의 정치적 미래를 어떻게 그려 나가느냐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킹 메이커’로서의 역할을 하느냐, 아니면 스스로 ‘킹’이 되려 하느냐 하는 문제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의 한 측근은 “직접 대권에 도전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는 것으로 알지만, 본인이 그런 언급은 한번도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9월30일부터 올해 6월30일까지 꼭 9개월 간의 권익위원장 시절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무려 82차례나 강연했다. 행정안전부, 법무부, 대검, 경찰청, 교육과학기술부 등 ‘핵심’ 부처가 많았다. 강연의 주제는 청렴이었지만, 실제로는 이 의원이 걸어온 길에 대한 내용이 많았다고 한다. 이 의원은 또 권익위원장으로서 전국 79개 시·군·구의 471개 지역을 방문, 무려 1393건의 민원을 처리했다고 한다. 많은 이들이 이 의원의 이런 행보가 ‘킹 메이커’가 되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석하고 있다.

유지혜기자 wisepen@seoul.co.kr
2010-08-0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