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은둔형 외톨이 70만

입력 : ㅣ 수정 : 2010-07-26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집계… 위험군도 155만
집이나 자신의 방에 틀어박혀 밖으로 나오지 않는 ‘은둔형 외톨이’(히키코모리)’가 일본에서 70만명에 달하는 데다 은둔형 외톨이가 될 가능성이 높은 ‘위험군’도 무려 155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내각부가 지난 2월 전국 15∼39세 남녀 328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를 전체 인구에 대비해 추산했다. 은둔형 외톨이와 위험군에 대한 정부 차원의 구체적인 집계는 처음이다.

은둔형 외톨이는 1970년대부터 나타나기 시작해 1990년 중반 이후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2005년 일본 정신과 의사 사이토 다마키가 처음으로 자신의 저서를 통해 정의하면서 집중적으로 조명받았다. 한창 젊은 나이에 외부와 관계를 끊고 단절한 상태로 생활, 생산 활동을 하지 않는 탓에 심각한 사회 문제로도 부각되고 있다.

은둔형 외톨이는 남성이 66%로 여성보다 많았고, 30대가 46%로 가장 많았다. 반면 은둔형 외톨이 위험군은 여성이 63%, 10대가 31%였다. 은둔형 외톨이가 된 계기는 ‘직장생활에 적응하지 못해서’와 ‘질병 때문에’가 각각 24%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취직이 여의치 못해서’가 20%로 뒤를 이었다.

도쿄 이종락특파원 jrlee@seoul.co.kr
2010-07-2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