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46용사 영결식] 李대통령, 46인 영정에 일일이 무공훈장 추서

입력 : ㅣ 수정 : 2010-04-30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결식 참석 안팎
29일 오전 9시57분쯤 평택 제2함대사령부 안보공원에 도착한 이명박 대통령은 유가족에게 다가가 일일이 손을 잡고 위로하며 합동영결식장에 들어섰다. 침통한 표정의 이 대통령은 고인들에 대한 경례와 묵념을 한 뒤 식장 맨 앞줄에 앉았다. 부인 김윤옥 여사도 이 대통령의 뒤를 이어 유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여 조의를 표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경기도 평택 제2함대사령부 안보공원에서 열린 천안함 46용사 합동 영결식에서 희생장병들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추서한 뒤 영정을 향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경기도 평택 제2함대사령부 안보공원에서 열린 천안함 46용사 합동 영결식에서 희생장병들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추서한 뒤 영정을 향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사진] ‘편히 쉬소서’ 천안함 희생장병 영결식

●김윤옥여사 영결식내내 눈물

이 대통령은 이어 고 이창기 준위를 시작으로 천안함 사건 희생 장병 46명 전원의 영정에 화랑무공훈장을 직접 추서했다. 두 손으로 영정 앞에 훈장을 놓은 뒤 일일이 고개를 숙였다. 장의위원장인 김성찬 해군 참모총장의 조사와 천안함 생존병사인 김현래 중사의 추도사가 이어지는 동안 이 대통령은 꼿꼿하게 제단을 응시하거나 간혹 눈을 감고 입을 굳게 앙다문 모습을 보였다. 유가족의 헌화와 분향이 시작되면서 이 대통령은 손수건을 꺼내 간간이 눈가를 닦았고, 김 여사는 영결식이 진행되는 내내 눈물을 흘렸다.

헌화를 끝낸 유가족 중 한 여성이 이 대통령 내외 앞으로 나와 편지를 전달했고, 이 대통령은 일어서서 편지를 받고 등을 두드리며 위로했다.

고 민평기 중사의 어머니는 영결식장 맨 앞줄에 앉아 있던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에게 다가가 “북한에 왜 퍼주십니까. 쟤들이 왜 죽었습니까. 이북놈들이 죽였어요. 주면 무기만 만들어서….”라며 “이북 주란 말 좀 그만 하세요. 피가 끓어요.”라고 고함을 치며 오열하다가 쓰러지기도 했다.

●“軍통수권자로서 행동으로 실천”


오전 11시가 넘어 영결식이 끝나자 대통령은 빠져나가는 유가족쪽으로 먼저 가서 일일이 다시 인사를 했다.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리면서 대통령의 손을 붙잡으며 “어떻게 해야 하나요.”, “살려주세요.”라며 하소연을 했다. 유가족 중 한 여성은 이 대통령에게 안겨 한참 동안 눈물을 흘렸고, 이 대통령은 등을 두드리며 위로했다.

이 대통령은 희생장병들이 대전 국립현충원으로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리를 지켰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고인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면서 “국군통수권자로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조치하겠다는 말씀대로 (실천에) 옮기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수기자 sskim@seoul.co.kr
2010-04-30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