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여행객·사료 통해 유입된 듯

입력 : ㅣ 수정 : 2010-04-10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만에 구제역 재발… 방역 구멍
인천 강화군 농가의 소 8마리가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구제역 종식 선언 뒤 불과 16일 만에 전염병이 재발했다. 구제역은 정부 수립 이후 모두 4차례 발병했으나 이번처럼 종식 선언 뒤 곧장 재발하기는 처음이다. 국내 가축방역 체계가 허술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9일 인천 강화군에서 발생한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경기 수원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사육시설에서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 인천 강화군에서 발생한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경기 수원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사육시설에서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유행 ‘O’형… 농장주인 관광 다녀와

9일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번에 발생한 인천 강화발(發) 구제역은 바이러스 혈청형이 ‘O’형으로 1월 발생했던 포천 구제역(A형)과는 다르다. 이는 포천에서 발생한 구제역과 관계가 없고 새 경로를 통해 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됐다는 뜻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O형 바이러스는 중국이 발원지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 중국 광저우(廣州)성에서 발생해 지난 1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보고된 중국의 구제역도 같은 형이었다. 이 때문에 가축 방역 당국은 구제역 발병 농장의 주인이 지난달 8~13일 중국 장자제(長家界)로 여행을 다녀오면서 바이러스를 유입시켰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농장주는 또 평소 중국산 조사료(건초 같은 섬유질 사료)를 수입해 공장에 납품하는 일을 하고 있어 사료를 통해 바이러스가 국내로 들어왔을 수도 있다고 추정한다. 이와 관련해 농식품부는 지난달 23일 구제역 종식 선언을 하면서 외국 여행을 매개로 한 구제역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해외여행을 다녀온 농장주 등에 대해 72시간 동안 농장 출입을 제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돼지고기나 유제품의 해외 수출길도 당분간 계속 막힐 전망이다. 정부는 구제역 종식 선언 뒤 최대한 빨리 수출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이었으나 구제역이 다시 발생하면서 차질이 생겼다.

●국가이미지 타격… 일본은 청정국 유지

후진국형 질병인 구제역이 반복되면서 국가 이미지에도 타격을 입게 됐다. 국내 구제역은 보통 중국, 동남아 등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옮겨 들어오면서 발생하기 때문에 인적·물적 교역이 활발한 상황에서 완벽한 방역에는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이웃나라 일본은 구제역 청정국 지위를 유지하는 반면, 한국은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 문제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공·항만 등 국경에서의 검역뿐 아니라 개별 가축사육농가에 대한 방역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다. 농식품부 등에 따르면 구제역은 인간의 감염 가능성이 있는 인수공통전염병은 아니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 관계자는 “50℃ 이상에서 구제역 바이러스는 사멸되기 때문에 익히면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고 말했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0-04-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