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청암상’ 김해성·박종일·장병호씨

입력 : ㅣ 수정 : 2010-02-25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은 24일 올해 ‘포스코 청암상’ 수상자로 김해성(50) 지구촌 사랑나눔대표, 박종일(47) 서울대 교수, 장병호(57) 제천청암학교 교장 등 3명을 선정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청암봉사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 대표는 국내 체류 외국인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20년간 헌신해 온 인도주의 운동가다. 2000년 지구촌 사랑나눔을 설립한 데 이어 2004년부터 외국인노동자 무료 전용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청암과학상 부문 수상자 박 교수는 수학계의 난제였던 새로운 4차원 공간을 발견, 세계 수학계의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다.

청암교육상 부문의 장 교장은 1992년 사재로 제천청암학교를 설립, 장애 학생을 위한 교육에 힘써왔고 세하직업훈련원을 통해 장애인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 국내 특수교육 발전에 공헌이 있다고 청암재단은 밝혔다.

시상식은 다음달 23일 오후 6시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1층에서 열린다. 상패와 상금 2억원씩이 수여된다.

안동환기자 ipsofacto@seoul.co.kr
2010-02-2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