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잘려나가는 ‘명품 유모차’ 리콜[동영상]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온라인 유통업체인 G마켓이나 유명 백화점에서도 40만∼50만원대의 영국 매클라렌사의 유모차가 잘 팔리고 있다.하나만 낳아 ‘소황제’처럼 기르자는 풍조에 300만원대 제품이 명품 대접을 받으며 판매되기도 했다.영국 매클라렌 제품은 지난해에만 2만 5000대가 팔려 국내 유모차 판매량의 8%를 차지했을 정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미국 매클라렌의 유모차에 아이들 손가락이 잘려나가는 사고가 여러 건 접수돼 지난 1999년 이후 제조된 100만달러어치의 유모차를 리콜했다고 AP통신과 영국 BBC 등이 9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아이들이 손가락을 경첩(돌쩌귀)에 걸쳐놓은 것을 모른 채 부모들이 유모차를 펼치는 바람에 손가락이 절단되는데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청(CPSC)의 패티 데이비스에 따르면 모두 15건의 손가락 사고가 접수됐는데 이 가운데 절단된 사례가 12건에 이른다.

 이 회사는 웹사이트 등에 안전 경보를 올리고 고객들에게 유모차 사용을 즉각 중단할 것과 무료로 나눠주는 대체부품을 받을 수 있도록 회사에 연락을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대체부품은 유모차 양쪽의 경첩에 씌우는 커버로 손가락이 걸쳐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장착된다.데이비스는 아울러 CPSC의 조사가 곧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콜되는 제품 모델은 ‘볼로’ ‘트라이엄프’ ‘퀘스트 스포트’ ‘퀘스트 모드’ ‘테크노 XT’ ‘테크노 XLR’ ‘트윈 트라이엄프’ ‘트윈 테크노’와 ‘이지 트래블러’ 등이다.

 그녀는 “부모나 아이를 돌보는 이들이 명심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즉각 대체 부품을 장치해야 한다는 점이다.대체부품을 끼우지 않으면 유모차를 사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경첩 커버만 장착되면 유모차 작동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