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참가 선수들 “포상금 218만弗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09-10-08 1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이저리거 추신수 등 지난 3월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준우승한 야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한국야구위원회(KBO)를 상대로 포상금 등을 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7일 서울중앙지법에 포상금 등 청구소송을 낸 선수들은 미국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 외에 기아 타이거즈의 이용규, LG 트윈스의 이진영, 롯데자이언츠의 손민한 등 28명이다. 이들은 소장에서 “KBO가 WBC로부터 출전비와 1라운드 1, 2위 결정전 승리상금 등 200만달러 및 WBC 수익금의 9%인 배당금 100만달러까지 모두 300만달러를 받았다.”면서 “이 가운데 미국에서 원천공제하는 세금 82만 5000달러를 제외한 돈을 분배해 선수들에게 9200여만원씩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KBO는 선수들을 대리해 WBC를 상대로 경기 운영 협의 등에만 관여했을 뿐인데 상금만 선수들 몫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선수들이 준우승할 경우 더 큰 포상금을 주겠다는 언급을 수차례 들은 데다 2009년 야구규약에도 WBC 준우승시 포상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KBO 방침에 따라 포상금을 주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진형 KBO 홍보부장은 “WBC 조직위원회와 맺은 계약서상 선수들이 받는 상금은 WBC 측에서 제공하는 상금의 50%를 넘지 못하게 돼 있다. 따라서 세금을 뺀 상금 150만달러의 절반인 72만달러가량을 선수 28명 1인당 3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이라면서 “그러나 선수들이 수령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유지혜기자 wisepen@seoul.co.kr

2009-10-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