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0.1도 전쟁’

입력 : ㅣ 수정 : 2009-08-26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 16.8도 ‘처음처럼 쿨’ 출시… 진로 “물탄 소주” 주장
술 사업에 뛰어든 롯데가 25일 야심작을 내놓았다. ‘쿨(cool)한 소주’다. 알코올 도수 16.8%의 저도주다.

기존 2개의 저도주 16.9도와 16.7도 사이를 절묘하게 파고 들었다. 0.1도 차이에 승부를 건 소주 전쟁의 시작이다. 논란이 됐던 TV광고는 하지 않기로 했다. 업계 1위 진로는 “소주이기를 포기한, 물탄 소주”라고 공격한다. 저도주를 내놓은 롯데의 진짜 속셈은 따로 있다고도 목청 높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저도주 3파전

롯데주류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신제품 저도주를 공식 선보였다. 올 초 두산주류를 인수한 뒤 롯데라는 이름 아래 내놓은 첫 작품이다. 이름은 ‘처음처럼 쿨’. 처음처럼(19.5도)보다 알코올 도수가 2.7도나 낮다. 출고가도 처음처럼보다 병당 20.9원 싸다. 26일부터 판매한다. 이로써 17도 미만 저도주 시장은 무학의 ‘좋은 데이’(16.9도), 대선주조의 봄봄(16.7도)에 이어 3파전 양상을 띠게 됐다.

좋은 데이가 2006년 처음 개척한 저도소주 시장은 올 초 봄봄의 가세로 관심을 끌었으나 판매 돌풍은 일으키지 못했다. 좋은 데이와 봄봄이 경남·부산에 기반을 둔 지방 소주라는 점도 시장 개척에 한계로 작용했다.

김영규 롯데주류BG 대표는 “덜 취하면서 즐기는 웰빙 음주문화가 세계적 트렌드로 확산되고 있어 저도소주 시장은 충분히 승산있다.”며 “수도권을 시작으로 지방으로 판매망을 확대,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장담했다.

진로 측은 “알코올 도수가 18도 밑으로 내려가면 소주가 아니다.”라면서 “캬~하는 맛이 없는 맹맹한 소주를 소비자들이 찾겠느냐.”고 저평가했다.

진로는 참이슬(20.1도), 참이슬후레쉬(19.5도), 진로제이(18.5도) 세 종류의 소주를 갖고 있지만 가장 순한 진로제이도 18도가 넘는다. 당초 롯데는 신제품 도수로 18.5도를 검토했으나 올 3월 진로가 제이 도수를 18.5도로 낮추자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다는 후문이다.

●“미래는 저도주” vs “속셈 따로 있다”

진로 측은 “기존 저도소주 시장점유율이 1%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롯데가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저도주를 내놓은 까닭은 TV광고를 노린 전략”이라고 주장한다. 현행법상 TV 술 광고는 17도 미만 저도주에 한해 밤 10시 이후 허용된다. TV광고를 통해 신규 술 사업자로서의 롯데 브랜드를 알리고 지지부진한 처음처럼의 판매율도 올리려는 전략이라는 시각이다.

두산 시절이던 지난해 마케팅 행사 이름으로 처음처럼 쿨을 이미 선보여 참신함이 떨어짐에도 굳이 신제품 이름으로 책정한 것도 처음처럼을 알리려는 꼼수라는 주장이다.

김 대표는 “쿨이 시원하다는 뜻 외에 멋지다는 뜻으로 젊은층 사이에서 널리 애용돼 작명한 것”이라며 “법적으로 TV광고를 해도 아무 문제가 없지만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 처음처럼 쿨의 TV광고는 앞으로도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경쟁사의 해석과 달리 소주시장의 미래는 저도소주에 있다고 판단해 시장에 진출한 것”이라며 “(진로와 롯데) 누구의 판단이 옳았는지는 소비자의 선택이 말해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소주 도수 마지노선은?

소주 도수가 과연 어디까지 내려갈 것인지도 관심사다. 김 대표는 일본 사케(청주)의 도수가 ‘15±1도’인 점을 환기시켰다. 그는 “소주가 16도 밑으로 내려가면 경쟁력이 없을 것”이라며 사견을 전제로 16도를 마지노선으로 제시했다.

안미현기자 hyun@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나로호 날았지만 위성 행방 묘연

전라도 보수, 경상도 진보 나와야

이영애 美서 극비결혼

태평양전쟁 가짜유골 봉환 논란

SM 이수만 최고급 오피스텔

”수능 코앞인데 휴교하라니… “
2009-08-2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