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조갈량, 야신 넘는다

입력 : ㅣ 수정 : 2009-08-25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IA 조범현, 30년 스승 SK 김성근 감독에 주말 3연승
“제갈량이 못다 이룬 천하제패, 조갈량이 이뤄 주세요.”

최근 프로야구 KIA의 조범현(49) 감독이 팬에게 선물받은 액자의 문구다.

지난 2일 KIA 조범현 감독이 두산과의 경기를 앞두고 잔잔히 미소를 짓고 있다. 조 감독은 SK와의 주말 3연전에서 빼어난 용병술을 펼치며 30년 스승인 ‘야신’ 김성근 감독에게 3연패의 쓴잔을 안겼다.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일 KIA 조범현 감독이 두산과의 경기를 앞두고 잔잔히 미소를 짓고 있다. 조 감독은 SK와의 주말 3연전에서 빼어난 용병술을 펼치며 30년 스승인 ‘야신’ 김성근 감독에게 3연패의 쓴잔을 안겼다.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중국 삼국시대 최고 전략가였던 제갈량(181~234년)의 이름을 패러디한 별명은 타이거즈 팬들의 기대를 오롯이 드러낸다. 1980~90년대 ‘왕조’를 구축했지만, 2000년대 들어 ‘종이호랑이’로 전락한 KIA를 다시 일으켜 세우라는 간절한 바람이다. 2007년 조 감독은 철저하게 바닥부터 다졌다. 성적은 6위에 그쳤지만 젊은 투수들을 단단하게 키워 냈다. 이때까지 팬들의 시선은 기대보다 우려가 컸다. 하지만 올시즌은 누가 뭐래도 ‘조갈량’의 전성시대다.

정규리그 24경기를 남겨 놓은 24일 현재 KIA는 65승40패4무(승률 .596)로 2위 두산(61승46패2무 승률 .560)을 멀찌감치 밀어낸 채 선두를 질주했다. 가을야구는 이미 굳혔고 한국시리즈 직행도 가시권이다.

●충암고부터 인연 맺은 ‘김성근 수제자’

국내 최고의 지략가로 꼽히는 ‘야신(野神)’ 김성근(67) 감독이 이끄는 SK와의 지난 주말 3연전(21~23일)은 조 감독의 신기묘산(神機妙算)을 드러낸 시리즈였다.

21일 대타 나지완의 만루홈런으로 극적인 승리를 일구더니 22일에도 역시 대타 이재주의 스리런홈런으로 승리를 가져 왔다. 데이터를 신봉하는 그의 스타일에서 벗어나 ‘감’에 의존한 경우였지만, 외려 ‘조갈량’이란 별명에는 더 그럴 듯 했다. KIA가 SK와의 3연전을 싹쓸이한 것은 2004년 4월13~15일 문학 3연전 이후 5년 4개월여 만. 지난 시즌 상대전적 4승14패. SK 앞에만 서면 종이호랑이가 됐던 KIA가 올시즌 10승5패2무로 압도하고 있다.

조 감독으로선 30년 스승인 김 감독과의 승부였기에 더욱 의미있는 성과였다. 이들의 인연은 1976년 가을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구 대건고 2학년 포수 조범현은 팀이 해체되자 서울 충암고로 전학했다.

당시 충암고 사령탑이 김성근. 죽도록 훈련시킨 덕분인지 선수 조범현은 쑥쑥 성장했고, 77년 봉황기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김성근 수제자’로서의 야구인생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김 감독 “이젠 제자 아닌 위협적 적수”

인연의 끈은 이어졌다. 인하대를 졸업한 조 감독이 OB(두산의 전신)에 입단했을 때 투수코치가 김 감독이었던 것. 김 감독이 1991~92년 삼성 감독 당시 선수 조범현도 삼성으로 옮겼다. 1992년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로 방출된 조범현은 쌍방울 김성근 감독 밑에서 배터리 코치로 야구를 다시 배웠다. 조 감독이 2006년 SK 사령탑에서 물러나자 김 감독이 바통을 이으면서 이들의 연은 계속됐다.

김 감독은 “이제는 제자가 아니다. 위협적인 적수”라고 단언했다. SK와 경기가 있을 때면 더그 아웃으로 찾아 인사하는 조 감독은 “아직도 감독님께 배워야 할 게 많다.”고 말한다. 30년 사제의 정은 각별하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혹한 법. 올가을 ‘조갈량’이 ‘야신’을 넘어설 수 있을지 궁금하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09-08-2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