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급 사진가가 담은 ‘중국의 초상’

입력 : ㅣ 수정 : 2009-08-21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셔널지오그래픽 2부작 방영
국내 정상급 사진작가들의 중국문화기행을 다룬 포토에세이가 제작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은 사진작가 조세현과 권영호가 직접 카메라로 담아온 중국의 초상들을 모아 2부작 중국기행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사진작가 조세현씨의 중국문화기행을 담은 포토에세이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 ‘조세현의 시안의 초상’의 한 장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작가 조세현씨의 중국문화기행을 담은 포토에세이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 ‘조세현의 시안의 초상’의 한 장면.



두 작가는 올해 6월27일부터 지난달 10일까지 직접 중국을 떠돌며 수천 년 역사를 가진 중국 고대문명의 흔적을 찾았다. 또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표정도 놓치지 않고 담았다. 방송은 사진 촬영을 위해 중국 곳곳을 누볐던 작가들의 모습까지 담아 로드다큐멘터리 형식으로 꾸몄다.

22일 오전 1시에 방송하는 1부 ‘조세현의 시안의 초상’은 중국 역사상 가장 화려한 문화를 꽃피웠던 도시 시안(西安)을 방문한다. 시안은 아테네, 로마, 카이로와 함께 세계 4대 고도로 꼽히는 도시. 이곳을 찾은 작가는 오래된 상점과 아침시장의 활기찬 모습, 마을 골목길 사람들의 후한 표정 등을 담아와 소개한다.

시안은 과거 실크로드의 기점이기도 했다. 작가는 이곳에 있는 중국 최초의 이슬람 사원도 방문한다. 또 진시황의 ‘병마용갱’을 찾아가 6000명 병사들의 서로 다른 표정과 옷차림, 머리모양 등을 촬영했다. 1부는 21일 오후 10시 중화TV와 23일 오전10시 tvN에서도 방송된다.

한편 2부 ‘권영호의 중원의 초상’은 중국 문명의 두 중심인 황하와 중원을 둘러본다. 춘추전국시대의 무대인 ‘낙양’, 황하와 흥망을 함께 한 도시 ‘개봉’ 등 유서 깊은 고도들이 권영호 작가의 손에서 되살아난다. 2부는 아직 편성이 확정되지 않았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09-08-2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