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前대통령 국장] 영결식 어떻게 진행되나

입력 : ㅣ 수정 : 2009-08-21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오전 발인제로 시작… 노제는 안지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국장으로 엄수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때의 국민장과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장과 국민장은 장의 기간과 국고 지원 규모, 영결식 날 관공서 휴무 여부 등에서 일부 차이가 날 뿐 장례행사 절차와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조기 게양된 청와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장으로 결정된 다음날인 20일 청와대 본관 출입문 앞에 태극기가 조기로 게양돼 있다. 관공서의 경우 국장일 때에는 장례기간에 조기가 게양되고, 국민장일 때에는 영결식날만 조기가 게양된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기 게양된 청와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장으로 결정된 다음날인 20일 청와대 본관 출입문 앞에 태극기가 조기로 게양돼 있다. 관공서의 경우 국장일 때에는 장례기간에 조기가 게양되고, 국민장일 때에는 영결식날만 조기가 게양된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오히려 노 전 대통령 때와 달리 빈소와 영결식장이 같은 장소(국회광장)이고, 장지도 국립서울현충원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영결식 시간은 훨씬 짧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23일 오전 발인제를 거행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행정안전부는 아직 구체적인 영결식 식순을 마련하지 않았지만, 소장하고 있는 ‘국장·국민장 장의 행사 매뉴얼’에 따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매뉴얼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의 영구는 호위병 2명이 앞장서고 영정(가로 2m·세로 2.5m)→훈장→운구병(10명)→영구→호위병(2명)→유족 순의 행렬로 빈소에서 영결식장으로 운구된다.

영결식은 이날 오후 2시 장의위원 2300여명과 시민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될 예정이다. 영구가 군악대의 조곡에 맞춰 도열병을 통과한 뒤 자리를 잡으면 개식선언과 함께 국민의례가 시작된다. 이어 고인에 대한 묵념, 약력보고, 한승수 장의위원장의 조사, 종교의식 등이 진행된다.

또 고인의 생전 영상이 방영되고 헌화와 조가가 뒤를 잇는다. 마지막으로 삼군의장대의 조총이 21발 발사되고 영결식 폐회가 선언된다.

영결식이 끝나면 김 전 대통령의 운구는 곧바로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이동해 안장식이 거행된다. 김 전 대통령 유족 측은 노 전 대통령 때와 달리 노제(路祭)는 치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영결식장에서 안장지로 이동할 때는 선도차와 대형태극기(가로 3.6m·세로 5.4m)가 영구를 인도한다. 영구 양옆과 앞뒤는 총 22대의 경찰 순찰차가 호위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김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장인 만큼 박정희 전 대통령 때의 선례도 최대한 찾아 참조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안은 22일쯤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김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기 위해 공공기관은 24일 0시까지 조기를 게양하고, 민간도 23일 오후 6시까지는 조기를 달아 달라고 요청했다. 또 가로기와 차량기는 경사 때만 달기 때문에 국장 기간에는 게양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임주형기자 hermes@seoul.co.kr
2009-08-2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