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지체인들에 헌신한 유니스 케네디 저하늘로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여동생으로 정신지체인들의 권익 향상에 헌신해온 유니스 케네디 슈라이버가 11일(현지시간) 눈을 감았다.향년 88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신지체인들의 스페셜 올림픽을 창설했던 그는 지난 몇년 동안 여러 차례 뇌졸중에 시달려왔는데 이날 아침 일찍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의 한 병원에서 남편과 다섯 자녀,19명의 손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가족들이 전했다.케네디 전 대통령과 로버트 케네디 전 상원의원의 동생인 그는 1972년 대선에 부통령 후보로 나섰던 ‘평화봉사단’ 창시자 서전트 슈라이버의 아내였고 NBC의 뉴스캐스트였던 마리아 슈라이버의 어머니이자 아널드 슈워제네거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장모였다.

 아들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인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은 “슈라이버는 아버지(조지프).어머니(로즈)가 물려준 뜻을 가장 잘 알고 있었다.그것은 더 많이 받은 사람이 더 많은 기대를 받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그 역시 뇌종양으로 투병 중이다.

 슈라이버가 정신지체인들을 비장애인들과 거리낌없이 어울리도록 만들겠다고 결심했던 것은 23세 젊디젊은 나이에 정신지체인이 돼 요양소에서 평생을 보내다 2005년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언니 로즈마리의 영향 때문이었다.


 슈라이버는 케네디 대통령 재임 시절 로즈마리가 정신지체인임을 신문을 통해 밝히는 용기를 보였다.

 



1968년 첫 스페셜 올림픽을 시카고에서 개최했는데 26개 주와 캐나다에서 1000명이 넘는 정신지체인들이 참가한 이 대회는 현재 160여개국에서 300만명 이상의 정신지체인들이 참가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대회로 성장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슈라이버는 어떤 신체적·정신적 장애도 인간의 정신력을 억누를 수 없음을 가르쳐준 정신지체인의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추모했다.

한편 그의 죽음으로 다시 한번 케네디 가문의 비극이 입에 오르내리게 됐다.조지프와 로즈 부부는 9남매를 뒀는데 맏이 조지프 주니어는 2차 세계대전에서 전사했으며 케네디 전 대통령과 로버트 전 상원의원은 암살당했다.로즈마리 바로 밑에 동생이었던 캐슬린은 28세에 비행기 사고로 요절하는 등 크고작은 불행이 끊이지 않았다.

인터넷서울신문 임병선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