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은 소심하고 B형은 게으르다?

입력 : ㅣ 수정 : 2009-08-02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형은 꼼꼼하고 분석적이고 친절한 반면 소심하고 우유부단하다. B형은 낙관적이고 활발하며 개성적이지만 게으르고 자기중심적이다. O형은 적극적이고 솔직하며 리더십이 있지만 승부 집착욕이 강하다. AB형은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반면 엉뚱하고 개인주의적이다.

쳐돌았군맨의 모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쳐돌았군맨의 모습

이러한 분석에 어느 정도 동의한다면 인기 웹툰 ‘혈액형에 관한 간단한 고찰’(이하 혈관고)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지난 2005년 처음 인터넷에 등장한 뒤 공감대로 웃음 전선을 형성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혈관고’가 소담출판사를 통해 처음 단행본으로 묶여 나왔다. 앙증맞은 캐릭터를 내세워 일상적인 에피소드로 혈액형별 성격과 기질을 풀어내는 이 웹툰은 인터넷상에서 ‘쳐돌았군맨’이라는 예명으로 통하는 박동선(31) 작가의 작품이다. 미공개 에피소드에다가 ‘쳐돌았군맨 다이어리’에서 엄선한 에피소드가 보태졌다.

처음에는 주변에서 일어났던 에피소드를 단편적으로 그리다가 혈액형 분석에 대한 관련 서적을 여러권 찾아보게 됐다고 했다. 그러다 보니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는 설명이다. 독자들에게 바라는 것도 마찬가지. 그는 “관계의 골이 깊어질 때 돌이켜보면 서로의 다름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조금 더 넓은 시야를 갖고 남을 이해하려는 마음이 생기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한다. 혈액형 분석을 맹신하지 않는다는 그는 “저는 O형인데 O형은 어떤 욕구에 대한 자제력이 떨어져 시간 약속에 늦고 의지도 약하다고들 하죠. 대신 목표가 생기면 똑부러져요. 저도 비슷한 면이 있는데 그렇게 보면 혈액형 분석이 전적으로 허황된 것은 아닌 것 같아요.”라고 웃었다.

처음에는 혼자 즐기기 위한 취미 정도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책으로 나와 느낌이 색다르다. “무형의 콘텐츠였는데 가격이 매겨지고 각자 받아들이는 가치에 따라 책이 선택되고 그러지 않을 수도 있으니 긴장되네요. 웹에서는 독자들의 반응을 곧바로 느끼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지만 단행본은 그런 부분이 없어 아쉽기도 하죠.”


심상치 않은 예명은 군대갔다가 복학한 뒤 학교 후배들에게 말을 건낼 때 ‘쳐’라는 격한 단어를 자주 사용했다가 붙여진 별명이라고. 지난해부터 모 여고에서 기간제 미술교사로 근무하고 있다. 학교에서 유명세를 치를 것 같았지만 고개를 가로젓는다. “혈관고를 봤다는 학생들은 많은데 작가가 누구인지는 대부분 모르더라고요. 제 스스로 밝히기도 우스운 이야기라 굳이 드러내지는 않고 있어요.”

그냥 좋아서 할 때는 몰랐는데 교단에 서게 되며 그림 그릴 시간이 줄어들자, 작품 활동이 단순한 취미 이상으로 다가온다고 했다. “지금은 틈틈이 그림 그리는 것에 만족하지만, 상황이 허락한다면 언젠가는 전업 작가의 꿈도 있어요. 혈액형 분석을 통해 구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시트콤 같은 이야기를 펼쳐보고 싶습니다.”

홍지민기자 icarus@seoul.co.kr
2009-08-0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