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서고가로 8월부터 돈 안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09-05-19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월부턴 황령산터널도 무료화
부산 동서고가로와 황령터널 등 부산지역 유료도로의 무료화가 적극적으로 추진된다.

부산시는 요금소 때문에 상습정체 구간으로 전락한 부산 동서고가로(총 길이 10.9㎞)를 오는 8월부터 완전 무료화한다고 18일 밝혔다.

무료화는 1992년 개통 이후 17년 만이다.

컨테이너 트레일러, 승용차 등 하루 8만 6000여대가 통행하는 동서고가로는 요금소 때문에 양방향으로 심각한 정체현상이 빚어져 연간 교통 혼잡비용이 93억원에 이르고 있다.

이는 연간 전체 통행료 174억원 가운데 관리·유지보수비 74억원을 뺀 순수 통행료 수익 100억원에 맞먹는 수준이다.

기부채납 1620억원 등 모두 4633억원을 들여 건설한 동서고가로는 1992년 12월 개통한 이후 1993년 9월부터 승용차 기준으로 편도 600원의 통행료를 받아 왔으며 1998년 기채상환을 모두 마쳤다. 그러나 부산시는 동서고가로 관리와 유지보수 등을 위해 지금까지 통행료를 계속 받아 왔다.

시는 또 1995년 개통된 황령산터널도 현행 통행량을 고려할 때 민자 투자비 786억원을 예정보다 빠른 내년 10월쯤 모두 상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내년 10월 이후 무료화할 방침이다.

동서고가로와 황령터널이 무료화되면 부산지역 유료도로는 기존 백양터널과 수정터널, 광안대교 등 3곳과 내년 1월부터 유료화되는 명지대교(10월 개통 예정)를 포함해 모두 4곳이 된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09-05-1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