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차 게이트] 盧 궁지로 몬 뉴욕 아파트

입력 : ㅣ 수정 : 2009-05-14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잔금 안 치러… 계약은 아직 유효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자녀들이 부모 도움 조금 받아서 전셋집을 장만해 결혼한 뒤, 은행대출을 받아 자기집을 장만하고 10년이면 다 갚을 수 있도록 집값을 잡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은 2007년 9월 딸 정연씨가 미국에서 계약했던 집 때문에 궁지에 몰리는 얄궂은 운명에 처했다.

정연씨가 계약한 160만달러짜리 집은 뉴욕 맨해튼과 인접한 뉴저지의 아파트로 주변에 한인들이 많이 몰려 살고 있다.

정연씨는 어머니 권양숙 여사가 보낸 10만달러 가운데 5만달러로 2007년 5월 미국인 집주인과 가계약을 맺었다. 권 여사는 또 9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부탁해 홍콩 APC계좌에서 한국인 부동산 업자의 계좌로 계약금 40만달러를 보냈다. 정연씨는 검찰 조사에서 잔금을 치르지 않았지만 아직 계약은 취소되지 않은 상태라고 진술했다.

박 전 회장에게서 140만달러를 받기 전인 2007년 5월 20만달러를 각각 10만달러씩 미국에 있던 건호씨와 정연씨에게 보낸 것까지 포함하면 집계약 시기에 권 여사와 자녀들 주변에 모인 돈은 160만달러를 넘는다.

검찰은 2007년 국가정보원이 건호씨가 살 만한 집을 물색해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보고했던 것과 정연씨의 집 가계약 시점, 같은 해 6월 100만달러가 전달된 사실, 권 여사가 미국에 체류 중인 건호씨와 정연씨에게 각각 10만달러를 송금했던 것, 9월 40만달러가 APC계좌에서 부동산 업자에게 송금된 점 등 160만달러의 모자이크를 완성할 조각을 거의 찾아낸 모양새다.

장형우기자 zangzak@seoul.co.kr
2009-05-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