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말 못한다” 답변만 30차례

입력 : ㅣ 수정 : 2009-04-07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장자연씨가 숨진 지 7일로 꼭 한 달이 된다. 경찰은 처음에 장씨의 죽음을 단순자살로 결론지었다가 장씨의 성상납 관련 문건이 등장하자 서둘러 재수사에 나섰다. 수사브리핑은 지금껏 20여차례 진행됐으나 ‘말할 수 없다.’는 경찰의 답변은 30차례가 넘을 정도였다.

경찰은 지금껏 본격적인 피의자도 추리지 못한 상태이다. 그러면서 이미 인터넷 등을 통해 세간에 흘러나간 ‘장씨 문건’의 유력 인사 명단만 틀어쥐고 있다. 유력 인사들을 성매매특별법 혐의로 고소한 장씨 유족은 연락을 끊고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유족들 전화번호까지 바꿔…

유력 신문사 대표를 포함한 유력 인사 4명을 고소한 장씨의 오빠는 6일 근황을 묻는 서울신문 취재진에게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는 말만 짤막하게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목소리에서는 통화 자체가 힘들고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다. 동생의 치부를 드러내는 문건을 불태우고 나서, 용기를 내 고소를 택했지만 한 달째 지지부진한 경찰의 수사에 지친 것으로 보인다. 장씨와 가족처럼 지냈고 문건 작성 후 장씨의 수척한 모습을 지켜봤던 동료 연예인 A씨도 이제는 전화조차 받지 않고 있다. 장씨의 친한 언니로 통했던 J씨도 전화번호를 바꾸고 취재진과 연락을 끊었다.

●국회에서도 눈치보기 수사 비난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의를 통해 “장자연씨 사건이 일어난 지 한 달이 다 됐는데도 경찰은 늑장수사와 뒷북수사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적지 않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했는데도 지금까지 명쾌하게 밝혀낸 것은 하나도 없다.”고 경찰을 질타했다. 이 의원은 “경찰은 박연차 리스트에 대해서는 끊임없이 언론을 통해 공개하면서 장자연 리스트는 꿀먹은 벙어리처럼 누군가의 눈치를 보고 있다.”며 “공익을 위해 피의사실을 공개하는 것은 처벌대상이 아니며 장자연 리스트를 공개하는 것은 고질적인 연예계의 성상납 의혹을 불식시키는 중요한 공익이 인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은 그러나 전 매니저 유장호씨에 이어 두번째로 출금조치를 내린 인사에 대해 “혐의를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함구했다. 수사본부가 차려진 분당경찰서 주변에서는 문건에 거론된 인사들에 대해 “성의 없는 방문 조사 뒤 무혐의 처리될 것이 뻔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수사대상자 9명 중 6명 진술확보

한편 경찰은 “강요죄 공범 혐의 수사대상자 9명 중 6명에 대한 1차 진술을 확보했으며, 혐의가 위중하다고 판단된 대상자의 경우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고소된 유력 인사 3명을 포함해 문건 등장인물 5명, 문건 외 인물 1명 등 경찰이 지난달 24일 밝힌 수사대상자 9명 중 6명이다. 경찰은 또 유씨를 7일 재소환해 문건 작성 경위 , 사전 유출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윤상돈 이은주기자 yoonsang@seoul.co.kr

2009-04-0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