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유흥업주 만나지나 말 것을…

입력 : ㅣ 수정 : 2009-03-18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리척결 위한 첫 간담회서 입장차만 확인
서울 강남경찰서가 17일 관내 안마시술소, 노래방, 단란주점 업주 150명을 참석시킨 가운데 ‘부조리 근절·풍속업소 자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경찰과 업주들이 비리척결을 명분으로 간담회를 갖기는 처음이다.


하지만 이날 간담회는 대안을 마련하기보다는 경찰과 업주 사이의 입장차만 확인하는 ‘하나 마나 한 자리’였다는 게 참석자들의 대체적인 평가다. 특히 강남서가 조급증에서 ‘오버’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일고 있다.

간담회에는 정영호 강남서장을 비롯해 경찰 30명, 주민 대표 20여명과 업주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 업주 선정도 주먹구구식이었다. 강남서 한 경찰관은 “관내 유흥업소 8048개 중 무작위로 선정해 연락했다.”고 전했다. 1시간가량 진행된 간담회는 시종 어색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경찰은 시각장애인 안마사 등 오히려 불법 업주로 인해 영업 피해를 입고 있는 업주들에게 ‘자정 노력’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업주들은 불법 업주로 인한 영업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데 주력했다.

한국단란주점업 강남지부장, 한국이용사회 강남지부장 등 업주 대표들은 “무허가 불법 업소로 인해 막대한 영업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불법 업주들과 건전하게 영업하는 사람들을 구분해 달라.”고 말했다. 한 안마시술소 업주는 “무허가·기업형 안마시술소 때문에 안마로 생계를 유지하는 장애인들까지 퇴폐의 온상으로 낙인찍혔다.”며 “시각장애인의 어려움을 헤아려 달라.”고 강조했다. 한 단란주점 업주도 “금품을 살포하는 단란주점이 있다면 자발적으로 고발하겠다.”고 다짐했다.

경찰은 이런 업주들에게 “경찰도 자정 노력을 할 테니 업주들도 상납 등으로 경찰을 유혹하지 말아 달라.”고 강조했다. 정 서장은 “이 자리는 불법업소를 정화하기 위한 경고성 간담회”라면서 “깨끗하게 거듭나려는 경찰의 노력에 불법 업주들이 재를 뿌리지 않도록 도와 달라.”고 말했다.

간담회를 마친 업주들은 “왜 갑자기 사람을 오라가라 하느냐.”며 볼멘소리를 쏟아냈다. 50대로 보이는 한 업주는 “솔직히 이렇게 부르면 더 부담된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업주는 “경찰은 경찰 입장에서, 우리는 우리 입장에서 얘기를 한 것”이라며 간담회에 특별한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했다.

김민희기자 haru@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신인 여배우 12명 돌아가며 만나는 재벌”

연 8만명 중동여행…여행사들 생계수단

체육활동중 부상자도… 도넘은 유공자 남발

결국 법정 가는 고교등급제 의혹

’녹색기획관’은 자리 늘리기?

의사·경찰·‘나이트 삐끼’까지 “코끼리 주사 한 방만…” 애원
2009-03-1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