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비와 꽃비녀, 그리고 옥가락지

입력 : ㅣ 수정 : 2009-01-22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쇼핑몰에서 찾은 소품
이제는 곱고 화려한 전통 소품, 장신구를 찾아 번거롭게 헤매지 않아도 된다. 사극 열풍으로 매무새를 제대로 갖추려는 욕구에 부응해 인터넷 쇼핑몰도 외양은 진품 뺨치면서 저렴한 가격(3500원~2만원대)에 맵시를 뽐낼 수 있는 제품을 준비해 놓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옥션(www.auction.co.kr)의 여성의류 담당 송하영 과장은 “불황으로 설빔을 마련하지 않는 대신 기존 한복에 화사하게 방점을 찍을 수 있는 가락지나 비녀, 아얌 등 소품과 멋과 보온을 동시에 주는 배자 등을 많이 찾는다.”고 말했다.

가장 쉽게 선택하는 것이 머리 장식. 머리 모양에 따라 한복의 맵시가 좌우된다. 머리가 길다면 촘촘히 땋아 배시댕기, 자수댕기, 목단머리띠 등을 사용하면 좋다. 머리가 짧은 여성들에겐 굴레가 인기다. 한복과 같은 색상으로 해야 단정해 보인다. 술이나 자수 등 화려한 문양이 들어가면 앳된 인상을 줄 수 있다.

한복과 잘 어울리는 스타일은 올림머리다. 머리숱이 적거나 길이가 짧은 여성들의 경우 올림머리 가발(달비)을 사용하면 풍성하게 연출할 수 있다. 머리를 묶어 동그란 모양으로 말고 가발 속의 구멍으로 깊숙이 넣어준 다음 큼직한 U자형 핀을 사용하여 흘러내리지 않게 단단히 고정하면 된다. 왕조시대 여성의 지위를 보여주는 첩지도 빼놓을 수 없다. 전통미를 강조하는 장신구로 그만이다. 가르마를 단정히 타서 머리를 깔끔하게 묶은 후 앞 가르마 정 중앙에 꽂아주면 된다. 얼굴빛을 한층 살리는 역할을 하는데 너무 큰 사이즈를 고르면 부자연스러울 수 있으며 얼굴이 긴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오색 비단 주머니나 노리개도 차림새를 완성시키는 소품이다. 자수무늬에 화려한 매듭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노리개가 일반적. 나이에 상관없이 두루 잘 어울린다. .

서양식 주얼리보다 전통 가락지를 착용해야 제멋이 난다. 금이나 칠보 소재가 따뜻한 분위기를 낸다. 치맛자락 아래의 하이힐은 꼴불견이다. 치마색과 어울리는 꽃신으로 갈무리해야 제대로다. 한복을 입고도 키 커 보이고 싶은 여성들을 위해 7㎝ 굽의 키높이 꽃신도 호응을 얻고 있다.

박상숙기자 alex@seoul.co.kr
2009-01-2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