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축구협회장 고별인사 “행복한 16년 보냈다”

입력 : ㅣ 수정 : 2009-01-03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몽준(58) 대한축구협회장이 수장에서 물러나는 소회를 남겼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후임으로 1993년 47대부터 50대까지 역임한 정 회장은 2일 축구협회 홈페이지에 올린 신년인사를 통해 “올해 16년간의 협회장 임무를 내려놓게 된다.”면서 “돌이켜 보면 어려운 일도 많았지만 순간 순간이 기쁨이었다.”고 밝혔다.이어 “누군가 삶이란 우리가 들이쉬는 숨의 양에 의해 값어치가 결정되는 게 아니라 숨 막히는 순간들을 얼마나 겪느냐에 따라 결정된다고 했는데,저야말로 숨 막히는 순간들을 많이 경험했다는 점에서 행복한 16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또 “2007년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우리와 경기한 이라크의 감독이 ‘이라크 선수들은 영혼을 바쳐 뛴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다.”면서 “그들이 운동장에 폭탄이 떨어지는 가운데 열정을 잃지 않듯 우리도 이런 정신을 가진다면 축구 선진국 못잖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되돌아봤다.그는 “새 회장이 더 힘차게 협회를 이끌게 될 것”이라면서 “축구를 진정으로 사랑하고 축구를 발전시킬 수 있는 행정 경험과 능력을 갖춘 분이 선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09-01-0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