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성의 건강칼럼] 수술 많다고 좋은 병원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6년 한 해 동안 어느 병원에서 어떤 수술을 가장 많이 했는지를 분석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가 지난해 언론에 공개된 바 있다.‘대한민국 수술지도’라는 다소 거창한 타이틀을 앞세운 이 자료는 병원별로 국내 상위 30대 질환의 수술 건수를 정리한 것이 핵심 내용이었다.

병원 입장에서는 수술 순위를 발표하는 보도에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톱 랭킹에 오른 병원은 홍보 자료로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반면 순위가 처지거나 아예 순위에 들지 못한 병원은 “수술 건수만 중요한가? 수술의 난이도가 더 중요하지.”라며 심기가 상당히 불편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미국의 저명한 시사주간지 ‘유에스뉴스앤드월드리포트’도 환자들의 알 권리를 위해 매년 질환별 병원 순위를 발표한다는 사실을 따져본다면 마냥 반발하기는 어렵다.

그렇다면 가장 근본적인 문제로 되돌아가 과연 수술을 많이 하는 병원이 좋은 병원일까?

근골격계 질환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술지인 ‘JBJS’(Journal of Bone & Joint Surgery)를 살펴보자.2006년 9월호에 ‘허리디스크 강좌’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는 놀랍게도 “디스크 수술 빈도가 높은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결과가 빈도가 낮은 병원보다 나쁘다.”고 기술하고 있다. 심장 수술이나 암 수술은 수술 건수와 비례해 의사의 기술, 병원의 전반적인 능력이 향상되기 때문에 수술을 많이 할수록 결과는 좋아진다. 반면 디스크 수술의 경우는 반대라는 것이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다.

왜 디스크 수술을 많이 하는 병원의 수술 결과가 나쁠까? JBJS는 ‘불필요한 수술’을 그 원인으로 들고 있다. 꼭 수술을 받지 않아도 될 환자를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 빈도는 높아지는 데 반해 수술 결과는 당연히 만족스럽지 않게 나온다는 것이다. 환자의 입장에서 보면 의사가 불필요한 수술을 권한다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현실이다. 미국에서도 병원에 따라 디스크 수술 빈도가 15배까지 차이가 난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어떤 병원에 가면 디스크 환자 100명당 3∼5명에게 수술을 권하는 반면, 어떤 병원은 거의 절반에 가까운 환자에게 일단 수술을 권한다고 한다. 수술 건수의 많고 적음이 항상 그 병원의 질과 정비례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2008-03-0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