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퀸 뮤지컬 ‘위윌록유’ 한국 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1970-01-02 00:00 WE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위윌록유(We Will Rock You)’,‘위 아 더 챔피언스‘(We are the Champions)’,‘보헤미안 랩소디’…. 전설적인 록그룹 ‘퀸’의 주옥 같은 명곡들로 이뤄진 뮤지컬 ‘위윌록유’가 내년 2월 한국에 상륙한다. 지난 2002년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된 이래 꾸준한 인기 속에 5년째 장기 공연 중인 이 작품은 2006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투어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15개국 투어가 예정돼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500만명을 동원한 히트 뮤지컬이다.

‘퀸’의 멤버 브라이언 메이와 로저 테일러가 음악 감독으로 참여했으며, 영국의 코미디 작가로 명성이 높은 벤 엘튼이 살을 붙였다. 내용은 다소 황당하다.

2300년 먼 미래, 지구는 ‘프래닛 몰’이라고 불린다. 이곳에선 모두 같은 음악을 듣고 규격화된 삶을 살아간다. 이에 보헤미안들은 사라져 없어진 줄 알았던 기타를 발견하고 음악적 자유를 되찾기 위해 반란을 일으킨다. 쟁쟁한 음악으로 관객을 끌어들이는 ‘주크박스 뮤지컬’의 특성상 드라마가 약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일. 물론 음악과 드라마 모두 완성도를 갖춘 것으로 평가 받는 뮤지컬 ‘맘마미아’의 성공은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국내에서 ‘맘마미아’의 인기에서 보듯 ‘위윌록유’의 흥행 또한 점치기 어렵지 않다. 주최측은 음악에 대한 규제가 심했던 70∼80년대 퀸의 음악을 맘껏 향유할 수 없었던 중·장년층의 감성을 건드리는 마케팅 전략을 세워 놓고 있다.

홍보대사로는 10년째 퀸 트리뷰트 밴드로 활동하고 있는 ‘영부인밴드’를 내세워 서서히 분위기 조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내년 2월2일부터 13일까지 성남아트센터(4만∼12만원)에서,2월19일부터 3월9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4만∼14만원)에서 열린다.1588-4588.

박상숙기자 alex@seoul.co.kr
2007-12-01 1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