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좌역 붕괴’ 10일전 이미 감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분전 열차통과 ‘아찔’ 3일 발생한 경의선 철도인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의 가좌역 인근 공사구간 붕괴현장에 작업반이 4일 투입돼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주영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분전 열차통과 ‘아찔’
3일 발생한 경의선 철도인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의 가좌역 인근 공사구간 붕괴현장에 작업반이 4일 투입돼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주영기자 jya@seoul.co.kr

경찰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가좌역 선로 지반 침하 사고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사고 당시 공사 현장에서는 지반이 무너질 위험을 알고 있었지만 승객 수백명을 태운 통근열차를 사고 직전까지 그대로 통과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한국철도공사가 사고 열흘전인 지난달 25일과 27일 지반침하를 경고하고 보수를 요구하는 공문을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감리단에 보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유실된 가좌역∼수색역 사이(서울역 기점 6㎞) 선로 상행선은 6일 새벽 5시, 하행선은 6일 오후 6시쯤에나 임시 복구가 가능해 경의선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가좌역~수색역 내일 새벽 쯤 임시복구

한국철도시설공단, 지하철역 총괄 시공사 쌍용건설 등에 따르면 3일 사고가 발생하기 40여분 전인 오후 4시30분쯤 옹벽의 붕괴 조짐을 발견, 공사장 인부와 장비를 모두 대피시켰다.

그러나 지반이 무너지기 7분 전인 오후 5시7분쯤 서울역을 출발한 문산행 통근열차 2023호가 사고 지점을 통과했고, 이보다 5분 전인 5시2분에도 문산에서 서울역으로 향하는 2026호 열차가 지나갔다. 두 열차에는 각각 100명씩 모두 200명 이상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승객이 타지 않은 회송 열차도 각각 오후 5시7분과 5시10분쯤 이곳을 지나갔다. 열차가 조금만 늦게 지나갔다면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했다.

당초 오후 4시27분쯤 사고 징후를 처음 인지한 공사 현장의 장모 주임은 선로 감시자인 이모씨에게 위험상황을 알렸고, 이씨는 선로가 가라앉은 것을 보고 하행선에 대해서만 시속 20㎞로 서행해야 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씨가 가좌역장에게 이 견해를 알리고 서행을 협의하는 사이 열차 4대는 사고 지점을 통과했고, 오후 4시15분쯤 지반붕괴가 시작되자 가좌역장이 직권으로 열차 운행정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앞서 철도공사는 지난달 25일 가좌역 사고지점 근처의 지반침하를 경고하고 변형된 선로의 보수를 요구하는 공문을 공단측에 보냈다. 공문에는 신촌∼수색구간에 지하수가 유출돼 미세한 흙이 쓸려 나가면서 구멍이 생겼고 노반이 내려앉아 선로가 변형됐다고 적혀 있다. 공사측은 선로보수에 많은 어려움이 있고 열차 운행이 심각히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공사측은 이어 27일엔 감리단에도 비슷한 경고를 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사고지점은 공문에서 제기한 곳에서 180m가량 떨어진 곳이라고 공사측은 설명했다.

경찰, 옹벽 설계 부실 수사

서울 마포경찰서는 3일 오후 사고 당일 공사장에서 ▲안전 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업무상 과실은 없었는지 ▲근처 지하철역 공사장에서 시공상 문제는 없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옹벽을 받치고 있는 강철선이 끊어진 이유는 옹벽 바깥쪽(선로쪽)에서 압력이 작용했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압력의 변수가 설계에 반영이 돼 있는지 여부를 전문가와 상의해 설계도면 작성의 과실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승기 이경주기자 kdlrudwn@seoul.co.kr
2007-06-0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