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아자’/신연숙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04-09-02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기술 용어와 외래어 유입,통신용 어휘의 등장으로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낱말에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되는 일이 많은 게 요즘 세상이다.최근 한 선배가 스포츠신문을 들고 와 이게 무슨 뜻이냐고 물었던 어휘가 ‘아자’였다.아이들이 쓰는 것을 얼핏 들은 기억은 있지만 워낙 진지하게 물었던지라 대충 대답할 수도 없어 ‘잘 모르겠다.’고 고개를 가로 저을 수밖에 없었다.그 ‘아자’가 어제 신문에 보도되었다.국립국어연구원이 ‘파이팅(Fighting)’을 대신할 우리말로 정했다는 것이다.

사실 ‘파이팅’이란 말이 운동경기를 할 때 선수나 응원단의 기를 모으는 구호로 많이 쓰이고 있지만 어의(語義)상 적절하지 않다는 것쯤은 누구나 알고 있다.오랫동안 알면서 고칠 엄두도 내지 못했던 말을 올림픽 해를 맞아 가다듬고자 한 뜻은 정말 좋았다.그러나 우리가 대충 알고 있는 ‘아자’로도 ‘파이팅’을 대신하기는 무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아자’의 어원을 찾아보기로 했다.결론은 역시 국가의 최고 어문정책관련 연구기관이 책임있게 제시할 수 있는 표현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우선 국립국어연구원이 간행한 표준국어대사전에는 ‘파이팅’이라는 뜻을 끌어낼 만한 ‘아자’ 관련 어휘는 없다.그러나 야후코리아 등에서 네티즌들이 제시한 ‘아자’의 어원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아’와 ‘자’의 두 감탄사를 합쳐 강한 의욕과 행동을 촉구한 말,‘앗싸’의 신명나는 말(‘앗싸’는 ‘얼쑤’에서 나왔다고),‘(힘내도록)하자’를 변형한 말,운동선수들이 힘내라고 외치는 ‘가자가자’의 ‘가자’에서 ‘ㄱ’을 탈락시킨 말,우리가 용을 쓸 때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아자자자’에 착안해 용기와 힘을 실어주기 위해 줄여 쓴 말 등이다.어느 것이나 우리말을 탈락,축약 등으로 변형시키지 않은 게 없다.이런 표현을 아름다운 우리말로 ‘널리 퍼지도록 힘써주길’ 권장할 수 있을까.

우리말 대체어를 네티즌 투표로 결정한 것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아자’는 최고인기 TV드라마에 자주 등장했던 유행어이기도 했다.‘힘내자’‘아리아리’‘나가자’‘영차’ 등 경쟁에 나섰던 순수한 우리말은 처음부터 역부족이었음직하다.모처럼 국가 최고 국어연구기관이 펼치고 있는 우리말 다듬기사업이 좀더 치밀하게 이루어졌으면 한다.

신연숙 논설위원 yshin@seoul.co.kr
2004-09-03 3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