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갖추는 비상경제대책위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문위원·실무기획단 총 20명 인선 매듭/경제 각 분야 전문성·능력 갖춘 인사 포진

머리만 있던 ‘12인 비상경제대책위원회’에 몸체가 붙는 모습이다.비상대책위의 정당측 인사 6명은 3일 상오 여의도 사무실에서 새해 첫 회의를 갖고 자문위원단과 실무기획단의 인선을 사실상 마무리했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신경제정책의 밑그림을 그리게 될 자문위원단은 정인용 전 경제부총리 등 12명 안팎으로 구성됐다.홍인기 증권거래소이사장과 이경태 산업연구원부이사장,김인준 서울대 교수,김병주 서강대 교수,박을룡 한동대 부총장,박원암 홍익대 교수,정계성 ‘김&장 법률사무소’대표,김승유 하나은행장,그리고 외국계회사인 브루알렌코리아 장종현 이사장 등이 참여할 예정.비상대책위는 나머지 2∼3명을 추가선정하는 대로 6일 자문위원단을 확정할 계획이다.

자문위원단은 ‘관료적 사고에서 벗어나 경제 각 분야에서 프로페셔널한 전문지식과 능력,사고를 갖춘 인사들로 구성했다’는 것이 비상대책위를 이끌고 있는 자민련 김용환 부총재의 설명이다.정당측 비상대책위원 6명이 각자 2명씩 추천해 구성했다.

자문위원단과 별도로 여의도 사무실에 상근하면서 비상대책위를 실무지원하게 될 실무기획단은 이헌재 조세연구원고문을 단장으로 해 8명으로 구성됐다.

IMF대책과 관련해 재정담당과 금융담당은 각각 재경원의 이희수,이석준 과장이 맡았다.IMF산업·노동분야는 이창양 통상산업부과장이,외환시장과 IMF관련자료 조사와 통계는 한국은행 오진규 조사관이,금융산업 부문은 금융연구원 서근우 위원이 담당한다.국민회의측에서는 김민석 의원이 기획위원으로 참여한다.정인용 전 경제부총리는 기획단 고문으로 선임돼 오는 10일로 예정된 비상대책위 투자유치단 출국에 앞서 현지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날 미국으로 떠났다.<진경호 기자>
1998-01-0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