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응받은 PD/벌금 2백만원/서울지법 선고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지법 형사항소2부 홍승면 판사는 28일 연예인 매니저로부터 10여차례에 걸쳐 1천여만원 어치의 술자리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로 기소된 한국방송공사(KBS) 프로듀서 이덕건(36)피고인에게 배임수재죄를 적용,벌금 2백만원을 선고했다.
1995-08-2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