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눈길 경사로 미끄러지는 SUV 몸으로 막던 30대 남성 숨져

눈길 경사로 미끄러지는 SUV 몸으로 막던 30대 남성 숨져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2-22 13:52
업데이트 2024-02-22 13: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사로 아래쪽 주차 차량과 충돌 막으려다 참변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
서울신문
중부 지방에 밤새 폭설에 가까운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서울의 한 주택가 경사로에서 눈에 미끄러지는 차량을 몸으로 막으려던 30대 남성이 자신의 차에 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서울 금천경찰서와 금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분쯤 30대 남성 A씨는 금천구 독산동의 한 주택가 경사로 골목에 주차한 자신의 소형 SUV(스포츠 유틸리티 차량)가 내리막길을 따라 미끄러지자 이를 막으려다 차에 깔렸다.

A씨는 밤새 내린 눈으로 차가 경사로에 진입할 수 없게 되자 시동이 걸린 채로 차에서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눈 위에 있던 차량의 타이어가 미끄러지면서 아래쪽에 주차돼있던 다른 차량과 부딪히려고 하자 직접 몸으로 막으려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발생 8분 만인 오전 4시 13분쯤 소방대원들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는 이미 의식을 잃은 상태로 알려졌다. 대원들이 곧바로 차량을 들어 A씨를 구조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사고 경위 등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