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진 찍을 거예요? 그럼 벗어야죠”… 쿨~한 김가영

“사진 찍을 거예요? 그럼 벗어야죠”… 쿨~한 김가영

최병규 기자
입력 2021-12-25 21:13
업데이트 2021-12-25 21: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어깨 파인 옷 입고 출전 “이건 포켓볼 뛸 때 입었던 내 전투복”

“사진 찍을 거예요? 그럼 벗어야죠”.
이미지 확대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에서 샷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PBA 제공]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에서 샷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PBA 제공]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이 끝난 25일 강원 태백시의 고원체육관. 공식 인터뷰를 요청받고 기자실에 들어선 김가영은 대뜸 카메라를 든 사진기자를 향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웃으며 말했다.

남자부 PBA 투어와 별도로 단독 개최된 이번 대회에는 복장 규정을 따로 두지 않고 각자의 독특한 의상과 매너, 경기력 등을 종합해 매일 한 명씩을 뽑아 시상하는 ‘TS샴푸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시행하고 있다.

LPBA 투어에 발을 들이기 전 포켓볼에서 뛸 당시 유니폼처럼 입고 다녔던 옷을 입고 이번 대회 출전한 김가영은 이틀째인 지난 23일 이 상을 수상했다.
이미지 확대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에서 목적구를 노려보고 있다. [PBA 제공]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에서 목적구를 노려보고 있다. [PBA 제공]
오른쪽 어깨부터 옆구리까지 길게 옷감을 도려내 다소 도발적이기까지 한 이 옷에 대해 김가영은 “정말 옛날 생각이 많이 나는 옷이다. 포켓볼 때는 이게 내 전투복이나 다름없었다”면서 “이번 대회 이 옷을 입고 나온 걸 보고 친구나 지인들한테 연락을 많이 받았다. 스스로도 옛날 생각이 많이 나더라”며 웃었다.

김가영은 이어 “어떻게 생각할 지 모르겠지만 퍼포먼스상을 노리고 이 옷을 입은 건 아니다”라면서 “LPBA 복장이 나쁜 편은 아니지만 내 개성을 드러낼 수 있어서 이게 더 편하더라. 추운 태백이라고는 하지만 경기장이 춥지 않은 것도 다행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실 준비한 옷 가운데 남은 한 벌이 더 있다”고 운을 뗀 김가영은 또 “결승까지 가면 그 옷을 입으려고 했는데 아쉽다”면서 “전 경기 때는 치마을 입지 않는다. 하의는 평범한 바지인데, 상의는 오늘보다 더 파격적”이라고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미지 확대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에서 공 배치를 내려다보며 샷을 구상하고 있다. [PBA 제공]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에서 공 배치를 내려다보며 샷을 구상하고 있다. [PBA 제공]
올 시즌 스롱과의 세 차례 대결에서 모두 패한 김가영은 패인에 대해 “현실과 이상의 괴리가 아직 크다. 머리는 더 잘하고 싶은데 몸은 아직 익숙지 않다”면서 “결국 종합하면 훈련이 덜 됐다”고 스스로를 자책했다.

“스롱은 꼼꼼하고 집요하게 당구를 하는 선수”라고 평가한 김가영은 “올 시즌 세 번 전부 경기 내용이 나빴다. 스롱을 만나기만 하면 이미래와 맞붙을 때처럼 말리더라”면서 “아직까지는 그걸 이겨내지 못하고 있다. 결국 제 장단점을 파악하는 게 급선무다. 포켓볼을 떠나 LPBA 투어가 벌써 세 시즌 째지만 그래서 아직 숙제가 많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이 끝난 뒤 공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PBA 제공]
김가영이 25일 강원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 8강전이 끝난 뒤 공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PBA 제공]
이날 8강전에서 0-2로 쓴 잔을 든 김가영은 29일부터 경기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리는 NH농협카드 챔피언십에서 통산 다섯 번째 결승 진출과 LPBA 투어 두 번째 우승에 다시 도전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