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 학군지 10년 내 대이동?… 중학생, 서울 빠지고 경기도 몰린다

명문 학군지 10년 내 대이동?… 중학생, 서울 빠지고 경기도 몰린다

김주연 기자
김주연, 박기석 기자
입력 2023-01-30 00:04
업데이트 2023-01-30 00: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5년간 2800여명 脫서울

“일부 학생만 학군지 효과” 인식
집값 상승 등 진입 장벽도 영향
‘강남 8학군’도 순유입 감소세
중학생 3243명·초등생 1만 4856명
경기로 순유입… 新학군지 가능성

이미지 확대
‘포스트 대치’ 뜨나 최근 10년 동안 서울권에서 중학생 순유입이 줄고 경기권에선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의 모습. 서울신문 DB
‘포스트 대치’ 뜨나 최근 10년 동안 서울권에서 중학생 순유입이 줄고 경기권에선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의 모습.
서울신문 DB
최근 10년간 서울 전입보다 전출한 중학생이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경기도로 전입한 중학생은 크게 늘었다. 이른바 ‘강남 8학군’인 서울 강남·서초구도 최근 중학생 순유입 규모가 줄고 있어 경기도에서 신흥 학군지가 부상할지 관심이 쏠린다.

29일 종로학원이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를 이용해 2013~2022년 중학생 순유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서울로 전입한 경우보다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전출한 중학생이 더 많았다. 순유출 규모는 2013~2017년 2497명이었지만, 2018~2022년에는 2845명으로 갈수록 증가세다.

●서초 중학생 순유입 5분의 1 수준으로

강남 8학군으로 분류되는 서울 강남·서초구의 경우 여전히 전입이 전출보다 많았지만 유입 규모는 쪼그라들었다. 강남구 중학생 순유입 규모는 1516명(2013~2017년)에서 922명(2018~2022년)으로 감소했고, 같은 기간 서초구도 중학생 순유입이 478명에서 99명으로 줄었다.

최근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이 40%로 늘어나는 등 입시제도가 바뀌었지만 강남 8학군 고등학교를 배정받기 위한 전입 수요를 크게 자극하진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10년간 서울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 가면서 ‘탈서울’ 현상이 나타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종로학원은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진입 장벽이 발생한 데다 지역 내 상위 20~30% 성적이 아니면 사실상 지역 간 차이가 없다는 인식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경기도는 중학생 순유입 규모가 크게 늘었다. 2018~2022년 경기권 순유입 중학생은 3243명으로, 2013~2017년(877명)보다 3.7배 증가했다. 초등학생의 경우에는 같은 기간 순유입 규모가 444명에서 1만 4856명으로 급증했다.
이미지 확대
강남 8학군 중학생 순유입 추이
강남 8학군 중학생 순유입 추이
●3040세대, 2기 신도시로 이주 영향

이처럼 학령인구가 경기도로 몰리는 것은 2기 신도시 입주가 본격화된 2010년 이후 30대 후반~40대의 경기도 이주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서울연구원이 통계청의 국내인구이동통계 원시자료와 자체 설문조사를 분석해 발표한 ‘수도권 내 서울 인구 전·출입 패턴과 요인’ 자료를 보면 2021년 30대 후반 인구의 순전출은 2만 1727명, 40대의 순전출은 2만 5780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을 떠나는 이유로는 임대계약 만료, 이직, 결혼 등의 응답이 많았다.

●“강남 8학군 옛말 될 수도”

학생들이 늘어나는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학원 등이 몰려 교육 여건도 개선되면 새로운 유망 학군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종로학원은 “향후 10년 동안 명문 학군지가 크게 달라져 ‘강남 8학군’은 옛말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서울 김주연·세종 박기석 기자
2023-01-30 2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