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자유학기제 실적따라 대학재정 지원”

“자유학기제 실적따라 대학재정 지원”

김기중 기자
김기중 기자
입력 2015-07-22 18:02
업데이트 2015-07-22 18: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교육부 “체험프로그램 마련 반영” 대학 “선호대학 쏠림… 취지 퇴색”

내년부터 대학의 자유학기제 지원 계획과 실적 등이 교육부의 대학 재정지원 사업에 반영된다. 내년부터 전국의 모든 중학교에서 자유학기제가 전면 시행되는 만큼, 대학이 자유학기제 확산을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를 따지겠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자유학기제 확대를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밝혔지만 사립대는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전국 4년제 일반대학과 전문대학에 중학교 자유학기제 전면 확산을 위한 대학들의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낸 것으로 22일 밝혀졌다. 전국의 공공기관이 자유학기제에 대해 체험활동 지원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학도 이런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는 취지다.

대학의 자유학기제 지원 계획과 실적이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과 학부교육 선도대학육성사업(ACE), 고교 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사업 등 각종 재정지원 사업 평가지표에 포함된다는 내용도 함께 담겼다. 교육부 관계자는 “내년부터 범정부 차원에서 자유학기제가 추진되는 만큼, 거의 모든 재정지원 사업과 연계할 예정”이라며 “사업 성격에 따라 반영 비율을 달리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상당수 사립대가 이에 불만을 표하고 있다. 전남 지역의 한 대학 기획처 관계자는 “학생들이 선호하는 대학에 학생이 몰릴 수밖에 없다”며 “소수점 차이로 수십억원이 오락가락하는 재정지원사업이 원래 사업의 취지를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지역의 한 사립대 관계자는 “정부의 자유학기제 확대에는 공감하지만, 대학이 프로그램을 억지로 만들어 내야 하는 불편함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5-07-23 9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