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나 50명 죽이겠다” 서울역 칼부림 예고 30대 자택서 체포

“아무나 50명 죽이겠다” 서울역 칼부림 예고 30대 자택서 체포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24-05-24 21:11
업데이트 2024-05-24 21: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역 칼부림 예고’에 강화된 순찰
‘서울역 칼부림 예고’에 강화된 순찰 24일 오전 서울역에서 철도경찰이 순찰을 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역에서 24일 칼부림을 할 것이고 50명을 죽이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작성자를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2024.5.24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서울역에서 칼부림하겠다’는 글을 올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의 협박으로 시민들이 불안에 떨면서 한 때 서울역 일대 경찰 순찰이 강화되기도 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이날 오후 7시 20분쯤 서울역 칼부림 예고 글 작성자 A(33)씨를 경기 고양시에 있는 자택에서 체포했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 42분쯤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서울역에서 24일 칼부림을 하겠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디시인사이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A씨의 인터넷 프로토콜(IP) 등 관련 자료를 입수해 구체적인 위치를 파악했다.

A씨의 글 때문에 많은 출근길 시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했다. A씨의 글이 삭제된 뒤에도 각 인터넷 게시판과 소셜미디어(SNS)에 “서울역을 피해서 다니자”, “오늘 진짜 대형 사건 일어나는 것 아니냐”는 글이 이어졌다. 이에 경찰은 철도경찰과 경찰기동대를 동원해 서울역과 공덕역, 디지털미디어시티역 등 인접 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정현용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