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교통사고 후 도주…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도

김호중 교통사고 후 도주…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도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5-14 15:27
업데이트 2024-05-14 16: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매니저가 대신 자수…“음주운전은 안 했다”

이미지 확대
김호중, 트롯계 묵직한 존재감
김호중, 트롯계 묵직한 존재감 가수 김호중
뉴스1
트로트가수 김호중(33)씨가 운전 중 접촉사고를 낸 뒤 도주했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씨 대신 매니저가 경찰에 자수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의혹도 제기된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김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신고가 접수된 뒤 김씨가 아닌 김씨 소속사 관계자가 경찰에 찾아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의 추궁 끝에 김씨가 경찰 조사를 받고 직접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소속사는 공식 입장을 통해 “김씨가 골목에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하는 사이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매니저가 ‘내가 처리하겠다’며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으나, 김호중이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소속사는 덧붙였다.

소속사는 “김씨는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면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씨는 TV조선의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김호중 측 입장 전문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금일 보도된 김호중 교통사고에 대한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저녁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님께서 경찰에 신고를 하셨습니다.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습니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김소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