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실종 여중생’ 경기도서 발견…빌라 제공한 남자 있었다

‘광주 실종 여중생’ 경기도서 발견…빌라 제공한 남자 있었다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18 06:23
업데이트 2024-04-18 12: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실종아동법 위반 혐의 조사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
서울신문
광주에서 사라진 13세 여중생이 실종신고 사흘 만에 집에서 300㎞ 이상 떨어진 경기도 이천시의 한 빌라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여중생을 가족에게 인계하는 한편, 해당 주택을 제공한 남성에 대해 조사 중이다.

17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가출 뒤 행적이 묘연했던 A(13)양이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이천시의 한 빌라에서 발견됐다.

A양은 발견 당시 이 빌라에 혼자 있었고, 외상이나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5일 A양이 광주 남구 주월동 집을 나와 시내버스를 타고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인근으로 이동한 뒤 행방이 묘연하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A양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자 실종 수사로 전환, A양의 신상을 공개하고 A양이 탄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이어갔다. 경찰은 A양이 광주고속버스터미널을 통해 이천시로 향한 것을 확인하고 현지 탐문 수사 끝에 최종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A양이 머물던 빌라가 친척 등 지인의 집은 아닌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 관할 경찰서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양에게 머물 곳을 소개해 준 남성 B씨를 실종아동법 위반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 B씨의 범죄 관련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아 입건하지는 않았다.

한편, A양은 집을 나와 경기도까지 간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이 안정을 취하는 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