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성실하게 일했는데…” 굉음 질주에 폐지 줍던 70대 등 14명 사상

[단독] “성실하게 일했는데…” 굉음 질주에 폐지 줍던 70대 등 14명 사상

김예슬 기자
김예슬, 박상연 기자
입력 2024-02-29 22:32
업데이트 2024-02-29 22: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은평 연서시장 9중 추돌 14명 사상
유족 “길 조심하라 매일 얘기했는데”
70대가 몰던 SUV, 다른 차 충돌 뒤
승용차 8대·오토바이 1대 연쇄 추돌
사고원인 음주운전·마약 투약 아닌듯
경찰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중”

이미지 확대
29일 오후 4시 58분쯤 서울 은평구 연신내 연서시장 앞 도로에서 9중 추돌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현장에서 피해 차량이 견인되고 있다. 은평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2024.2.29. 뉴시스.
29일 오후 4시 58분쯤 서울 은평구 연신내 연서시장 앞 도로에서 9중 추돌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현장에서 피해 차량이 견인되고 있다. 은평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2024.2.29. 뉴시스.
“성실하게 폐지 줍는 일 했어요. 길 건널 때 조심하라고 매일 내가 그렇게 얘기했는데…”

서울 은평구 연서시장에서 9중 추돌 사고가 일어나 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이 사고로 평소 폐지 박스를 수거하던 70대 할아버지가 목숨을 잃었다. 은평성모병원 응급실에서 만난 고인의 아내는 “경찰이 집에 찾아와 남편 사망 소식을 알려줬다”고 울먹였다.

29일 서울 은평경찰서와 은평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8분쯤 은평구 연신내 연서시장 인근 도로에서 승용차 8대와 이륜차 1대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운전자 A(79)씨는 연서시장 인근을 주행하던 중 우회전하면서 좌회전하는 차량과 1차로 충돌했다. 이후 300~400m가량을 질주하며 중앙분리대를 파손했고 보행자와도 부딪혔다. 이후 전방 신호 대기 중이거나 교차로에 좌회전으로 진입하는 차량들과도 충돌한 뒤, 마지막으로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과 추돌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 5대는 A씨의 차량과 충돌하며 직접 충격을, 이륜차 1대와 차량 2대는 2차 피해를 입었다.

이 차에 치인 보행자인 70대 B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시장 상인들은 숨진 B씨에 대해 “오늘 인근 상점에서 가져갈 박스가 많다는 소식을 듣고 혼자 나왔다가 변을 당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사고 현장 바로 앞에서 상점을 운영하는 김모(27)씨는 “SUV가 갑자기 100㎞ 넘는 속도로 질주하더니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며 “굉음이 들린 이후 순식간에 사고가 발생했고, 아수라장이 됐다”고 전했다.

B씨 외에도 모두 13명이 다쳤다. 이 가운데 운전자를 포함한 5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1명은 뇌진탕 등 중상을 입었고, 나머지 4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직후 찾은 현장에는 도로 바닥에 유리 조각이 흩어져 있었고, 사거리 인근 점포에도 사고 흔적이 참혹하게 남아 있었다. 경찰은 A씨가 음주운전이나 마약을 투약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급발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로 도로 일부 차선에선 통행이 제한됐고, 일대에 극심한 교통 정체가 있었다.
김예슬·박상연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