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남현희 스토킹 혐의’ 전청조, 체포됐다 석방… “3일간 못 먹고 못 잤다”(종합2보)

‘남현희 스토킹 혐의’ 전청조, 체포됐다 석방… “3일간 못 먹고 못 잤다”(종합2보)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10-26 08:55
업데이트 2023-10-26 08: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펜싱선수 남현희(왼쪽)와 전청조씨. 남현희 인스타그램·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영상 캡처
펜싱선수 남현희(왼쪽)와 전청조씨. 남현희 인스타그램·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영상 캡처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와 결혼 예정이라고 밝힌 뒤 사기 전과설 등이 불거진 전청조씨가 스토킹 혐의로 체포 후 약 5시간 만에 석방됐다.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로 20대 여성 전씨를 26일 오전 1시 9분쯤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전 씨는 이날 오전 1시 9분쯤 성남시 중원구의 남씨 어머니 집을 찾아와 여러 차례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른 혐의를 받는다.

전씨가 “아는 사람인데 집에 들여달라”며 집에 들어가려고 하자 남씨 가족이 112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전씨를 체포했다.

전씨는 최근 남씨로부터 이별을 통보받자 남씨 어머니 집에 찾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심야 시간 전씨를 조사하려 했지만 전씨가 고통을 호소해 기초적인 사실관계만 확인하고 체포 약 5시간여 만인 오전 6시 30분쯤 석방했다.

전씨는 경찰에 붙잡힌 후 “3일간 먹지도 자지도 못했다”고 주장하며 힘들어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와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해 실제로 스토킹 혐의가 있는지 조사한 뒤 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남씨와 전씨는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결혼 예정인 연인 사이임을 공개적으로 밝혔으나, 이후 전씨의 성별 및 과거 사기 전과 의혹 등이 불거졌다.

이 같은 의혹에 전씨는 “악의적이거나 허위 내용을 담은 게시글 등으로 인해 허위 사실이 유포될 경우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하면서 자신과 관련된 의혹은 결혼 전인 오는 12월 말에는 설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