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집’ 현판 결국 뗐다…김호중 모교 김천예술고등학교

‘트바로티 집’ 현판 결국 뗐다…김호중 모교 김천예술고등학교

김상화 기자
김상화 기자
입력 2024-05-29 15:45
업데이트 2024-05-29 15: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천예고 ‘트바로티 집’. 연합뉴스
김천예고 ‘트바로티 집’. 연합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 씨의 모교 쉼터에 설치돼 있던 ‘트바로티 집’ 현판이 철거됐다.

경북 김천예술고등학교는 교내 쉼터의 누각의 ‘트바로티 집’ 현판과 김 씨 관련 사진 등을 지난 28일 철거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천예고 관계자는 “어제 트바로티 집 현판을 비롯한 김 씨와 관련된 것들을 모두 제거했다”며 “트바로티 집이었던 누각은 학생 쉼터로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누각은 2020년 김천시의 지원을 받아 만든 8.5평 규모의 쉼터로 학교 측은 ‘트바로티 집’으로 명명하고 김 씨의 사진과 보도자료 등을 설치했다.

역시 김천시에 설치된 ‘김호중 소리길’에 대해서도 철거와 존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으나, 김천시측은 아직 철거 여부에 대해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천 김상화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