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 “의사단체 만날 수 있다…돈 때문에 의사하지 마라”

천공 “의사단체 만날 수 있다…돈 때문에 의사하지 마라”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4-22 15:43
업데이트 2024-04-22 15: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의사단체가 비공개 만남 제안시 수락”

이미지 확대
역술인 천공(왼쪽)과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 유튜브 채널 ‘정법시대’ 캡처·연합뉴스
역술인 천공(왼쪽)과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 유튜브 채널 ‘정법시대’ 캡처·연합뉴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씨의 공개 만남 제안을 거절했던 역술인 천공(이천공)이 “만남을 피하지 않는다. 도움이 필요하면 응할 것이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자 등 공신력 있는 사람이 모여 비공개 만남을 제안하면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정책이 자신의 이름 때문이라는 의혹을 반박했던 천공은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의 과거 인연 때문에 현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세간의 입에 오르내렸던 인물이다.

천공은 22일 데일리메디와의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미래가 걱정된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의사들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 해결책에 대해 나한테 물으면 답변할 테니 나를 불러라. 도움을 받을지, 말지는 그쪽에서 결정하면 된다”고 제안했다.

천공은 “국가의 강경책은 의사들이 유발한 것”이라며 “의사는 존경받아야 하는 직업인데, 불합리하면 쟁취하려 달려든다. 이건 잘못됐다. 의사는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귀한 사람들이다. 공부한다고 아무나 되는 직업이 아니라 하늘이 내려준 사람들이다. 돈을 많이 벌어 빌딩 사려는 사람들은 의사를 하면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돈 때문에 의사를 하려고 하면 발전할 수 없고, 국민에게 존경받을 수 없다. 지금은 의사들이 ‘의료쟁이’로 격하된 상황이다. 지식인으로서 해결 방법을 연구해야 한다. 국민들을 무시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천공 유튜브
천공 유튜브
앞서 천공은 지난 3일부터 유튜브 채널에 잇따라 영상을 올려 정부의 의과 대학 정원 2000명 증원 방침이 자신의 이름 때문이라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천공이 ‘3대 7 법칙’을 언급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법칙이 2000명의 30% 수준인 600명 선에서 의대 정원 규모를 조율하라는 일종의 가이드라인이라는 음모론도 제기됐다.

류옥씨가 천공에게 공개 만남을 제안한 것도 이 과정에서 이뤄졌다. 그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공에게 8일 오전 10시 광화문 회의실에서 일대일 공개 만남을 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현 사태에 대해 여러 차례 영상에 올리신 바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관련하여 사태 해결을 위한 천공 선생님의 고견 여쭙고 대화하고 싶다”고 밝혔다.

천공은 “공개적으로 나를 망신 주려고 했다면 무례한 것”이라며 “누가 생계란을 가져와서 (나에게) 던지라고 (공개적으로) 나오라고 하는 것밖에 안 된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공개적으로 질문하면 (답변을) 공개적으로 풀어서 내주겠다. 안 그러면 방송국에서 나랑 일대일로 붙여서 방송에 불러라. 그러면 신변 보호가 될 것”이라고 역제안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