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도 하는 공간” 여배우 몰카 용의자는 아이돌 매니저

“샤워도 하는 공간” 여배우 몰카 용의자는 아이돌 매니저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4-17 06:14
업데이트 2024-04-17 08: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뮤지컬배우 김환희 경찰에 직접 신고
소속사, 해당 사실 인지 후 즉각 해고

이미지 확대
뮤지컬 배우 김환희.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 배우 김환희.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배우 김환희(33)의 대기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 A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환희는 지난 9일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공연을 위해 서울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 대기실에서 대기하던 중 불법촬영 카메라를 발견하고 강남 경찰서에 신고했다.

김환희의 소속사 블루스테이지 측은 16일 “최근 김환희가 분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신고한 사건이 있었다.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 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공간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김환희의 안정된 일상 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김환희 출연 공연의 퇴근길(공연을 마친 배우와 팬이 짧은 만남을 갖는 자리)을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스포츠서울은 용의자가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라고 보도했다. A씨가 근무했던 소속사 측은 “사건이 알려진 뒤 A를 즉각 해고조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속 아티스트들과 A는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환희는 지난 2015년 뮤지컬 ‘판타지아’로 데뷔했다. 이후 ‘별이 빛나는 밤에’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빅피쉬’ ‘킹키부츠’ ‘렌트’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김환희는 5월 19일까지 열리는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서 나탈리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