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제니는 너 때문에 죽는 거야”…이별 통보에 여친 반려견 ‘쓰레기봉투’에 담았다

“제니는 너 때문에 죽는 거야”…이별 통보에 여친 반려견 ‘쓰레기봉투’에 담았다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3-05 13:18
업데이트 2024-03-05 13: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학대견을 돕는 사람들의 모임 소셜미디어(SNS)
학대견을 돕는 사람들의 모임 소셜미디어(SNS)
이별 통보를 받은 20대 남성이 여자친구의 반려견을 쓰레기봉투에 담아 죽이겠다고 협박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김포시 구래동 도로에서 반려견이 유기됐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 A씨는 연인인 B씨에게 이별을 통보했다가 B씨로부터 반려견 ‘제니’를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학대견을 돕는 사람들의 모임(이하 학사모)’이 공개한 카톡 메시지를 보면 B씨는 ‘제니’를 종량제 봉투에 담은 사진과 함께 “너 때문에 제니는 죽는 거야”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B씨에게 반려견의 생사와 유기 장소 등을 여러 번 물었으나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했다.

현재 A씨는 반려견에 대한 죄책감과 공포, 그리고 반려견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B씨는 당일 오후 8시쯤 김포시 구래동 길가에 종량제 봉투를 버리고 10분 뒤 되돌아와 봉투를 들고 사라졌다.

경찰은 CCTV 영상을 추가로 분석하는 한편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연인 간 협박 사건으로 신고가 접수돼 수사하고 있다”며 “동물보호법 위반이나 데이트폭력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