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오세훈 “이승만 기념관, 국민 공감대 먼저… 송현공원 개방감은 유지”

오세훈 “이승만 기념관, 국민 공감대 먼저… 송현공원 개방감은 유지”

김동현 기자
김동현 기자
입력 2024-02-28 00:44
업데이트 2024-02-28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건희 미술관과 양끝 배치 구상
3층 건물, 둘 합쳐도 공원 5분의1”

이미지 확대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승만 대통령 기념관 건립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가 먼저 필요하다”면서도 “이건희 미술관과 이승만 기념관을 공원 동쪽과 서쪽 양끝에 배치한다면 공원 개방감은 그대로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서남권 대개조’ 계획 발표 자리에서 송현동 공원 부지 내 이승만 기념관 건립에 대한 질문을 받자 “서울시는 송현동 땅의 소유권을 가지고 있어 건립 제안을 받은 것뿐 사업을 주도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승만 기념관 송현동 건립 논란은 지난 23일 오 시장이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기념관 장소로 어디를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은 송현동 공원”이라고 답하며 시작됐다. 당초 오 시장은 송현동 공원을 ‘비워 놓은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오 시장은 “두 건축물이 차지하는 면적이나 층수를 알면 걱정할 수준이 아니다. 기념관은 3층 정도라 개방감이 훼손되지 않는다”면서 “부지는 서울광장 3배 정도로 두 개 건축물이 들어가 합해도 전체 부지의 5분의1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오 시장은 기념관이 건립되기 위해선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화 ‘건국전쟁’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해서 국민적 생각이 바뀌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꾸준한 논쟁을 통해 국민들이 생각할 기회를 가지고 기념관 설립에 동의를 하는 단계가 돼야 송현공원에 건립하는 것이 최적의 선택인지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2024-02-28 9면

많이 본 뉴스

국민연금 개혁 당신의 선택은?
국민연금 개혁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산하 공론화위원회는 현재의 보험료율(9%), 소득대체율(40%)을 개선하는 2가지 안을 냈는데요. 당신의 생각은?
보험료율 13%, 소득대체율 50%로 각각 인상(소득보장안)
보험료율 12%로 인상, 소득대체율 40%로 유지(재정안정안)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