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단독]유명 래퍼 “여기가 경찰서냐…마약 자수하겠다”

[단독]유명 래퍼 “여기가 경찰서냐…마약 자수하겠다”

김중래 기자
김중래, 김주연, 박상연 기자
입력 2024-01-19 12:17
업데이트 2024-01-19 12: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이미지
경찰 이미지
30대 유명 래퍼가 마약을 투약했다며 19일 경찰에 자수했다.

서울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유명 래퍼 A씨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 인근에서 거점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여기가 경찰서입니까”라며 “마약한 것을 자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거점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자수 의사를 밝히는 과정에서 알아듣기 어려운 말을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은 A씨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인근 지구대로 보호 조치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A씨가 이달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투약을 자수한 사람이 있지만, 신상이나 사건 관련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에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던 래퍼로 알려졌다.

김중래·김주연·박상연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