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차선 끼어들기’에 격분…쫓아가 흉기 휘두르고 극단 선택

‘차선 끼어들기’에 격분…쫓아가 흉기 휘두르고 극단 선택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12-04 10:21
업데이트 2023-12-04 10: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찰 자료사진. 연합뉴스
경찰 자료사진. 연합뉴스
차선 끼어들기에 화가 난 40대 남성이 상대 차량 운전자를 쫓아가 흉기를 휘두른 뒤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 56분쯤 화성시 방교동 한 게임장에서 40대 A씨가 50대 B씨에게 3~4차례가량 흉기를 휘둘렀다.

앞서 A씨는 인근에서 차량을 몰던 중 B씨의 차량이 끼어든 것에 격분, 해당 게임장까지 쫓아가 그와 말싸움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말싸움 당시 모친과 함께 있던 A씨는 모친을 인근 자택에 바래다준 뒤, 다시 흉기를 챙겨 해당 게임장으로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게임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 A씨를 추적한 경찰은 그가 자택에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범행을 끝낸 A씨가 모친이 외출한 사이 자택에 돌아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 B씨는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