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학교 급식종사자 32% 폐 이상 소견…338명 폐암 의심”

“학교 급식종사자 32% 폐 이상 소견…338명 폐암 의심”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입력 2023-03-06 15:39
업데이트 2023-03-06 15: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시도교육청 4만여명 검진 결과

이미지 확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지난해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학교급식노동자 폐암 산재 증언대회’에서 정부 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모습.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공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지난해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학교급식노동자 폐암 산재 증언대회’에서 정부 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모습.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공
초·중·고등학교에서 근무하는 급식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폐 검진을 한 결과 3명 중 1명에게 이상이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서 받은 검진 결과에 따르면 급식실 종사자 4만 2077명 중 1만 3653명이 폐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이상 소견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체 수검자의 32.4%가 이상 소견을 받았고 가장 심각한 4단계인 ‘폐암 의심’에 해당하는 급식 종사자는 338명(0.8%)이었다. 경기(115명), 서울(70명),전남(27명), 부산(20명) 순으로 폐암 의심 소견이 많았다.

2021년 2월 학교 급식실 노동자가 폐암을 산업재해로 처음 인정받은 이후 각 시·도 교육청은 고용노동부 지침에 따라 지난해 경력 10년 이상이거나 55세 이상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폐 CT 촬영 등 검진을 진행했다. 수검 대상자인 급식 종사자 4만 4619명 중 94.3%가 조사에 참여했다.

급식 종사자 노동조합은 급식 노동자들이 음식 조리 중 나오는 유해 물질로 인해 암 발생률이 높다며 교육 당국에 환기 시설 개선과 인력 확충을 요구하고 있다.

강 의원은 “학교 급식종사자들의 폐암 문제는 목숨과 직결되는 가장 절실하고 시급한 민생 문제”라며 “정부 차원의 종합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예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