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외국인 ‘묻지마 폭행’ 후 도주한 여성…10대들이 잡았다

외국인 ‘묻지마 폭행’ 후 도주한 여성…10대들이 잡았다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02-22 09:21
업데이트 2023-02-22 09: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얀마 출신 유학생 A씨가 맞은편에서 걸어오던 여성 B씨에게 갑자기 손바닥으로 얼굴을 폭행 당하는 모습.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미얀마 출신 유학생 A씨가 맞은편에서 걸어오던 여성 B씨에게 갑자기 손바닥으로 얼굴을 폭행 당하는 모습.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지하철역 환승 통로에서 일면식도 없는 외국인 유학생을 때린 후 달아난 여성이 체포됐다. 현장에서 폭행 장면을 목격한 10대 청소년들이 즉시 쫓아간 덕분에 가해자를 붙잡을 수 있었다.

21일 채널A 뉴스에 따르면 미얀마 출신 유학생 A씨는 지난 14일 오후 4시 20분쯤 서울 신길역 지하철 환승 통로에서 걸어가던 중 맞은편에서 걸어오던 여성 B씨에게 손바닥으로 얼굴을 맞았다.

채널A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얼굴을 맞은 A씨는 눈 주위를 감싸며 고통스러워 한다. 그 사이 B씨는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빠른 걸음으로 현장을 벗어난다.

주위 사람들이 놀라 쳐다보는 사이 폭행 장면을 목격한 10대 남학생 3명이 곧바로 B씨를 쫓아갔다. 이들은 600m가량을 뛰어가 지하철을 타고 달아나려던 B씨를 붙잡았다. 이어 스크린 도어 앞을 가로막은 뒤 B씨를 경찰에 넘겼다.

용감한 행동을 한 주인공들은 올해 중학교를 졸업한 10대들이었다. 이들 중 한 학생은 채널A 인터뷰에서 “(A씨가) 한국말 못하시고 도와달라는 말도 하기 힘든 것 같았다”며 “가해자에게 소리를 엄청 고래고래 지르면서 사람들의 이목을 끌게 해서 (도망) 못 가게 (막았다)”라고 설명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길을 비켜주지 않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를 마친 후 B씨를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