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시어머니에 2년간 66차례 욕설 문자 보낸 며느리…벌금 50만원

시어머니에 2년간 66차례 욕설 문자 보낸 며느리…벌금 50만원

이보희 기자
입력 2022-12-02 12:18
업데이트 2022-12-02 12: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재판부 “남편에 부당한 대우·시모도 욕설 문자”

고부갈등을 다룬 TV드라마 ‘겨울새´ 포스터.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고부갈등을 다룬 TV드라마 ‘겨울새´ 포스터.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2년 동안 66차례에 걸쳐 시어머니에게 욕설이 포함된 문자메시지를 보낸 며느리가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2일 대전지법 형사9단독 차호성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4)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2월 이혼소송 중이던 남편과 다투다 시어머니 B(61)씨에게 ‘조용히 하라’는 내용의 욕설이 포함된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2020년 4월까지 66차례에 걸쳐 불안감을 유발하는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차 판사는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용서받지 못했으나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남편인 피해자 아들에게 받은 부당한 대우와 폭력 등에 항의하는 차원의 범행 경위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다”며 “피해자도 피고인에게 욕설이 포함된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을 설명했다.

이보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