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세계 첫 해상도시 ‘오셔닉스 부산’ 디자인 공개

세계 첫 해상도시 ‘오셔닉스 부산’ 디자인 공개

박정훈 기자
박정훈 기자
입력 2022-04-27 11:23
업데이트 2022-04-27 11: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부유식 플랫폼 3개, 전체 6.3㏊ 규모로 설계해 1만 2000명 수용
내년부터 기본·실시설계 들어가 2027년 착공, 2030년 완공 목표

이미지 확대
‘오셔닉스 부산’ 디자인.
‘오셔닉스 부산’ 디자인.
세계 최초 해상도시 ‘오셔닉스 부산’의 디자인이 공개됐다. 오셔닉스 부산은 유엔 해비타트·부산시·오셔닉스에서 공동으로 추진하는 해상도시 시범모델이다.

27일 부산시에 따르면 뉴욕 유엔본부에서 현지 시간 26일 오전 9시 30분 열린 해비타트 원탁회의에서 오셔닉스 부산의 디자인이 공개됐다.

오셔닉스 부산은 육지와 다리로 연결한 해상 부유식 플랫폼 3개, 전체 6.3㏊ 규모로 설계해 1만 2000명을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거주, 연구, 숙박 등의 목적으로 설계한 각각의 근린 환경에는 3만∼4만㎡ 규모의 복합 프로그램을 배치했다.

또 태양광 패널로 해상도시 운영에 필요한 에너지를 모두 생산하고 물을 포함한 자원을 재활용해 지속가능한 해상도시를 구현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와 함께 온실과 혁신적인 도시농업으로 작물을 생산한다는 구상을 내놨다.

이날 원탁회의에서는 이런 기능을 갖춘 해상도시 플랫폼을 앞으로 20개 이상으로 대폭 확장할 가능성도 제시됐다.

오셔닉스 부산 설계와 엔지니어링에는 오셔닉스 외에 세계적 건축가 비야르케 잉겔스가가 이끄는 BIG, MIT 해양공학센터 등 글로벌 전문가와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한국해양대 등이 참여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부산의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프로젝트 참여는 글로벌 파트너십 협력과 실행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해 11월 해상도시 시범모델 사업 참여와 협력을 위해 유엔 해비타트, 오셔닉스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오셔닉스 부산은 내년부터 2026년까지 기본·실시설계 등을 거친 뒤 2027년 해상도시를 착공, 2030년 완공될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
박형준 부산시장이 26일 해비타트 원탁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박형준 부산시장이 26일 해비타트 원탁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 박정훈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