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무증상’ 교민도 9명 확진…514명 중 11명 양성

이탈리아 ‘무증상’ 교민도 9명 확진…514명 중 11명 양성

김태이 기자
입력 2020-04-04 13:08
업데이트 2020-04-04 13: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차 309명·2차 205명 검사 결과…앞서 유증상자 2명 확진

이미지 확대
한국땅 밟은 이탈리아 교민들
한국땅 밟은 이탈리아 교민들 이탈리아 교민과 주재원 등이 2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버스에 오르고 있다. 2020.4.2
연합뉴스
이달 1∼2일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교민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았던 교민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귀국 교민 514명 중 11명이 확진됐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 입국한 교민 중 무증상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1일 입국한 1차 교민 중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2일 입국한 2차 교민 중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유증상자 검사 단계에서는 1일 입국한 309명 중 1명이, 2일 입국한 205명 중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차 교민 무증상자 중 4명, 2차 교민 무증상자 중 1명은 미결정 판정으로 재검사할 예정이어서 향후 이탈리아 교민 중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차 교민은 평창 더화이트호텔, 2차 교민은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생활 중이다. 확진자는 의료기관 또는 생활치료센터에 배정된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