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진보·보수 혼재, 높은 사전투표율… 통념 깬 ‘50대 이상’ 판 흔든다

진보·보수 혼재, 높은 사전투표율… 통념 깬 ‘50대 이상’ 판 흔든다

고혜지 기자
고혜지 기자
입력 2024-04-03 00:58
업데이트 2024-04-03 00: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첫 과반 ‘고령화 선거’ 셈법 갈려

與 “보수 성향 고령층 늘어 긍정적”
野 “나라의 주인 누군지 보여달라”

재외선거 투표율 62.8% 역대 최고
60대 된 86세대, 전과 달리 진보적
“바뀐 유권자 지형, 판세에도 영향”

이미지 확대
5일까지 선상에서 투표해요
5일까지 선상에서 투표해요 4·10 총선 선상투표가 시작된 2일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정당추천위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선상투표지를 실드팩스(선상투표지 수신용 복합기)로 접수하고 있다. 선상투표는 이날부터 5일까지 실시된다.
연합뉴스
거대 양당이 오는 5~6일 실시되는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데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전투표율이 높을수록 ‘정권 심판’ 욕구가 크다며 기세 몰이에 나서려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직전 총선에서 사전투표 참여자 중 보수세가 강한 ‘50대 이상의 장노년층’이 절반을 넘었다며 이들의 힘에 기대를 걸고 있다.

사전투표 참여율은 증가세다. 도입 후 첫 선거였던 2016년 20대 총선에서 12.2%였고, 21대 총선 때 26.7%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유권자 의식조사에서는 이번 22대 총선에서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중 ‘사전투표를 하겠다’는 응답자가 41.4%였다.

양당은 50대 이상 장노년층을 주목한다. 제18대 총선에서 33.9%로 전체 유권자의 3분의1에 불과했던 50세 이상은 이번 총선에서 51.6%로 역대 처음으로 절반을 넘었다. 이들이 사전투표에 소극적이라는 통념도 깨졌다. 21대 총선에서 사전투표 참여자(1174만 2677명) 중 50대가 21.9%(257만 6527명)로 가장 많았다. 여기에 60대 18.3%(215만 2575명)와 70대 12.4%(146만 1138명)를 더하면 50세 이상은 52.6%로 절반 이상이다.
이미지 확대
박창환 정치평론가는 “다수의 국민에게 사전투표가 보편화됐다. 이제는 분산 투표 개념”이라고 말했다. 다만 장노년층의 정치 성향에 대해선 거대 양당의 입장 차가 크다. 국민의힘은 보수 성향이 강한 세대라는 전통적 인식을 바탕으로 고령화된 유권자 지형이 여권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50대는 이념적으로 혼재됐지만 60대 이상은 모든 여론조사에서 보수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온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장노년층에서 86세대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황이 달라졌다는 입장이다. 또 사전투표 참여 증가와 함께 2일 재외선거 투표율이 62.8%(재외유권자 14만 7989명 중 9만 2923명)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상황 역시 유리하다고 봤다. 전체 투표율이 높을수록 진보정당이 유리하다는 통설을 반영한 셈이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여러 어려움을 이겨 낸 역대급 재외선거 투표율이다. 정권 심판과 새 나라에 대한 열망의 목소리”라고 썼다. 이어 “5~6일 사전투표 날에도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 보여 달라”고 했다.

중장년층의 증가에 대해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86세대가 60대로 진입해 옛날 60대와는 달리 진보적”이라면서 높아진 고령 유권자 비중이 단순히 보수에만 유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4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와 보도를 금지하는 일명 ‘깜깜이 선거 구간’에 돌입한다. 숨은 표심을 두고 여야의 기싸움은 최고조에 달할 전망이다.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여론조사 결과 발표가 없으면 여야 모두 계속해서 위기라고 읍소할 것”이라며 “유권자의 불안 심리를 자극해 투표장으로 이끌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고혜지 기자
2024-04-03 3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