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훈련병 ‘얼차려’ 받다 쓰러져…이틀만에 사망

육군 훈련병 ‘얼차려’ 받다 쓰러져…이틀만에 사망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5-26 21:18
업데이트 2024-05-26 21: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위 사건과 직접 관련없는 자료사진. 훈련병들이 훈련소에서 ‘팔굽혀펴기’ 얼차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위 사건과 직접 관련없는 자료사진. 훈련병들이 훈련소에서 ‘팔굽혀펴기’ 얼차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숨졌다.

26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다.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받았으나 상태가 악화해 25일 오후 사망했다.

군기훈련이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단련과 정신수양 등을 말한다. 지휘관 지적사항 등이 있을 때 시행되며 ‘얼차려’라고도 불린다.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하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필요한 제반사항을 성심을 다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경찰과 함께 군기훈련이 규정과 절차에 맞게 시행됐는지 등을 포함해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에 대해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